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15:07
연예

피프티피프티 130억 소송 첫 재판, 8월 열린다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6.20 10:21



(엑스포츠뉴스 김에은 기자) 어트랙트와 그룹 피프티 피프티의 손해배상 소송 첫 재판일이 확정됐다. 

피프티 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 측 관계자는 20일 엑스포츠뉴스에 "손해배상 소송 재판일이 정해졌다"면서 오는 8월 29일 첫 변론기일을 열게 됐다고 밝혔다. 

어트랙트는 지난 2023년 12월, 피프티 피프티 전 멤버인 새나, 아란, 시오와 이들의 부모, 안성일 더기버스 대표 등을 상대로 130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그에 앞서 피프티 피프티는 '큐피드'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인기몰이를 했다. 미국의 '빌보드 핫 100' 등 해외 차트에 랭크되기도 했다. 

그러나 피프티 피프티 멤버들이 소속사 어트랙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하면서 갈등이 불거졌고, 이후 더기버스 측이 이들 사이에 개입했다는 정황이 드러나면서 더기버스와 어트랙트의 분쟁으로 이어졌다.

키나가 멤버 중 유일하게 어트랙트로 복귀했으며, 소속사는 네 명의 새로운 멤버를 영입해 5인조 피프티 피프티를 오는 9월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