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15:15
연예

황보라, 곧 입장 밝힌다…의협 "의료파업 발언 허위" 저격→영상 비공개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6.18 18:01 / 기사수정 2024.06.18 18:01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배우 황보라가 제왕절개 당시 의료파업 때문에 무통주사를 맞지 못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대한의사협회(의협)이 공개 저격했다. 황보라가 이에 어떠한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18일 의협은 "최근 배우 황보라 씨가 모 유튜브 제왕절개 후기 게시를 통해 '의료파업 때문에 무통주사를 못했다'는 주장을 하고, 다수의 언론이 유튜브 내용을 인용해 보도한 부분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함과 동시에 정정보도를 요청한다"며 입장을 냈다.

의협은 황보라가 제왕절개로 분만한 지난 5월 의사파업은 없었기 때문에, 의사파업 때문에 무통주사를 맞지 못했다는 것은 명백히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무통주사와 페인버스터는 제왕절개 수술 중에 시행하는 시술로, 황 씨가 수술 후에 의사가 없어서 무통주사를 맞지 못했다고 주장하는 것도 논리적으로 말이 안 되는 주장"이라며 황보라를 저격했다.

그러면서 "다수 언론이 사실관계가 틀린 내용을 보도해 의사를 악마화하고 잘못된 여론을 선동한 것에 다시 한번 유감을 표한다"며 잘못된 사실을 게시한 황보라 또한 게시물 정정 또는 삭제 조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더불어 정정보도 요청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등 후속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16일 황보라는 유튜브 채널 '웤톡'을 통해 출산 및 산후조리 과정을 담은 '오덕이 엄마' 21회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황보라가 제왕절개 출산 후기를 전하며 "무통주사를 맞으면 안 아프다던데 다음 날 미친듯이 아팠다"며 "페인버스터라는 게 있는데 아플 때마다 누르는 거라고 하더라. 근데 내게는 페인버스터를 안 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알아보니 의료 파업 때문에 담당 의사가 없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그걸 내가 다 견뎠다.  2~3일 지나니 좀 낫더라. 지금 의외로 상처가 크더라"라고 발언, 의료파업을 언급해 큰 화제를 모았다.

이에 의협 측에서 반박입장을 내면서 파장이 일자, '웤톡' 측은 황보라의 의료파업 발언이 담긴 영상을 비공개 또는 삭제 조치한 상태다.

황보라의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 측은 이와 관련, 18일 엑스포츠뉴스에 "채널을 통해 입장을 곧 전할 것"이라고 전했다. 황보라가 어떠한 입장을 전할지 주목된다.

한편 황보라는 지난 2022년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 김영훈 대표와 결혼했으며, 시험관 시술을 통해 지난해 11월 임신에 성공했다. 지난달 출산해 득남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유튜브 '웤톡'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