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17:48
연예

최지우, 50살 생일 맞았다…어린 딸과 입맞춤

기사입력 2024.06.13 14:04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최지우가 50번째 생일을 맞았다. 

최지우는 13일 자신의 개인 채널에 별다른 멘트 없이 사진, 동영상 등을 게재했다. 

공개된 게시물에서는 50번째 생일을 맞은 최지우의 모습이 담겼다. 신애라 등 지인들이 최지우를 위해 생일파티를 준비한 것. 최지우는 지인들 사이에서 케이크 초를 불며 기쁨을 한껏 드러냈다. 



이 자리에는 최지우의 딸도 함께였다. 지난 2020년 46세의 나이에 득녀한 최지우는 올해 5세가 된 딸과 케이크 앞에서 입을 맞추고 있어 흐뭇함을 안긴다.

한편 최지우는 1975년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 50세가 됐다. 

40대 중반에 출산해 화제를 모았던 그는 최근 웹예능 '짠한형 신동엽'에 출연해 "제가 저 스스로 '저는 노산의 아이콘이에요'라는 표현을 썼다. 나도 이 나이에도 아이 가지려고 노력도 했고 건강한 아이 낳을 수 있다. 그러니까 다들 힘내시라고 응원하고 싶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사진 = 최지우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