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1 16:05
연예

"쌍X의 새X들"…고준희, 승리·YG 저격 '버닝썬 루머' 피해 분노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6.11 21:10 / 기사수정 2024.06.11 21:1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배우 고준희가 버닝썬 루머 관련 강력하게 부인하며 논란의 중심에 있는 승리와 당시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저격했다. 

고준희는 11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수제의 콘텐츠 '아침먹고 가 2'에 출연해 버닝썬 논란을 둘러싼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번 영상에서 고준희는 버닝썬 루머를 언급하자 "쌍X의 새X들?"이라며 욕설부터 나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솔직히 이야기하면 버닝썬에 왜 제가 나오는지 모르겠다. 버닝썬이 어디 있는지도 모르고, 가본 적도 없다. 저는 아니라고 계속 이야기해왔는데 들어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당시 고준희가 버닝썬 논란의 핵심 인물인 승리와 함께 찍은 사진 한 장이 루머의 시발점이 되어 힘든 시간을 보냈던 바. 고준희는 "(승리와) 같은 기획사였고, 셀카 한 장을 찍어 달라고 해서 찍었다. 인스타 맞팔이 아니라서 그 친구가 사진을 올린지도 몰랐다"고 떠올렸다. 



하지만 승리가 버닝썬 논란에 연루되면서 고준희 역시 언급되기 시작됐고, 주변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이에 고준희는 당시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를 언급하며 "아니라고 이야기해주면 깔끔하게 끝날 것 같았는데 방치를 하더라. 배우는 이미지가 생명인데, 아니라는 기사 하나 못 내주냐"고 분노했다. 

고준희는 이후 소속사를 나와 홀로 변호사를 선임, 대응에 나섰지만 이미 마녀사냥은 계속 이어졌다고. 고준희는 "계획했던 일들이 다 취소되고 못 하게 됐다. '나한테 어떻게 이런 일이 생기지?' 싶었다"고 털어놨다. 

고준희는 그동안 개인 채널을 통해 버닝썬 루머와 상관 없다고 수차례 선을 그으며 답답한 심경을 내비쳤던 바. 이번 방송을 통해 승리에 대한 분노와 당시 소속사에 대한 서운함까지 엿보이면서 누리꾼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정말 고생 많이 했다" "쌍욕 나올만 하다" "얼마나 속상했을까" "앞으로 꽃길만 걷길" "쌍욕도 부족할 정도로 화난다" 등의 반응으로 응원을 보내고 있다. 

사진=유튜브 영상 화면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