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9 06:07
연예

'작곡비 사기 논란' 유재환 "성추행 사실무근…변제 노력할 것" (카라큘라)

기사입력 2024.06.11 20:16 / 기사수정 2024.06.11 20:16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작곡비 사기 및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유재환이 입장을 밝혔다. 

11일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에는 '코인으로 10억 날린 작곡가 유재환 (2부)'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카라큘라 측은 유재환과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앞서 유재환은 작곡비 사기 논란과 과거 성희롱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그런 가운데 지난달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작곡가 유재환의 작곡비 먹튀 및 성희롱 의혹에 대해 다뤘다.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제작한 방송이 사실이냐"는 질문에 유재환은 "성추행 관련한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입을 열었다.

카라큘라가 "제보자들에 따르면, 벤츠 지바겐을 끌고 피해자들을 만나기도 했다는데"라고 묻자 유재환은 "그 차는 삼촌 차고 내 차량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논란 이후 여성에게 DM 메시지를 보낸 것에 대해 유재환은 "여자분이 SNS 팔로우를 걸어 주셨다. 그래서 '고맙다', '미인이시다'고 보냈다"고 해명했다.

현재 유재환은 코인 투자 손실 10억에 더해, 작곡 프로젝트 관련 환불을 요청하는 피해자들의 환불 금액이 7~8천만 원 가량 쌓인 상황.

카라큘라가 "주변에 연예인 분들, 가수분들 이런 분들에게 돈을 빌리기 힘드냐"고 묻자 유재환은 "생활비 명목으로 많이 빌렸다"고 답했다.

"개인적인 채무도 있냐"는 질문에 유재환은 "1억 정도 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피해액에 대해 유재환은 "음원으로 돈을 벌어 보답하거나, 음원 수익을 가지고 환불해드리고 싶다"며 변제 의사를 밝혔다.

사진=카라큘라 미디어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