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4 04:25
연예

윤찬영 "조폭된 이서진 빙의, '서진이네' 참고 多…몽환적이었다"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4.06.11 14:21 / 기사수정 2024.06.11 14:21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배우 윤찬영이 작품을 끝낸 소감과 이서진에 대한 존경심을 표했다.

11일 윤찬영은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웨이브·왓챠 드라마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 인터뷰를 통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이하 '조폭고')는 대학에 가고 싶은' 조폭이 열아홉 왕따 고등학생의 몸에 빙의되면서 자신만의 기술로 가해자를 응징하고, 가정폭력에 시달리던 친구와 새로운 우정을 쌓으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휴먼 드라마.

극중 윤찬영은 소심하고 조용한 성격의 왕따 고등학생 송이헌과 거침없고 우직한 개성을 지닌 47세 조폭 김득팔을 오가며 1인 2역 연기를 선보였다.

이날 윤찬영은 이서진(김득팔 역)의 영혼이 들어오며 열연을 펼쳐야 했기에 캐릭터에 대한 연구를 많이 했다고 전했다. 그는 "캐릭터에 대해서 되게 많이 얘기를 했다. 이서진 선배님과 저랑 몸이 교환되는 게 아니라, 이서진 선배님의 육체는 없어지는 상태다 보니까 그 부분에서 많이 고민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어디까지 서진 선배님의 모습을 착안을 해야 할까 고민했다. 그러다 보니까 선배님의 행동과 표정과 말투 같은 걸 조금씩 착안을 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윤찬영은 "그렇다고 해서 완전히 선배님처럼 할 수는 없었고 그 지점을 찾기가 큰 숙제이긴 했던 것 같다. 선배님이 가슴속에 있다고 생각하고 접근을 해보면 어떨까 싶었다"며 "특유의 제스처를 많이 참고했다"고 말했다.

참고한 콘텐츠에 대해서는 tvN '서진이네' 예능을 꼽았다. 이서진의 특유의 제스처와 말투를 참고하기 위함이었다고. 윤찬영은 "나오신 작품들이야 전부터 보고 있었으니까. 서진 선배님의 톤이 차이가 있다 보니까 확실히 서진이네가 도움이 많이 됐던 것 같다. 시니컬하시지만 시니컬한 말투 속에도 친절함이 있다"고 전했다. "촬영할 때는 따라 할 줄 알았는데 지금은 촬영 시간이 지나서"라고 말하며 "시니컬한 다정함을 생각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극 초반 짧게 호흡을 맞춘 소감으로는  "그때 당시에 2부 1신에서 영혼과 득팔이 마주하는 장면에서 기분이 좀 이상하더라. 내가 나를 보는 건지 선배님이 선배님을 대하는 건지 몽환적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몽환적인 장면이 나온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도 판타지적으로도 신기했던 순간이었돈 것 같다. 항상 가슴속에 염두에 두시던 분이여서"라며 존경심을 표했다.

작품을 끝낸 소감에 대해서는 "작년 한 해 동안 촬영한 게 공개가 되니까 공개된 후에 보는 느낌과 다 같이 보는 느낌이 다르더라. 소통하면서 반응도 인지가 되는 상황이다 보니까 새로운 느낌을 받았던 것 같다"라며 "재밌게 보셨다고 연락이 오시고 직접적으로도 잘 봤다고 말씀해 주시는 분들도 많고 본인 취향이라고 말씀해 주시는 분들이 있어서 감사했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한편 '조폭고'는 총 8부작이며 현재 4회까지 공개됐다. 매주 수요일 오후 4시 웨이브(Wavve), 티빙, 왓챠를 통해 OTT에서 공개된다. 채널에서는 6월 12일 수요일부터 라이프타임을 통해 단독 공개된다.

사진=넘버쓰리픽쳐스,  웨이브·왓챠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