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9 07:38
연예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 父, 갑작스러운 딸 결혼에 '눈물' (아빠하고)

기사입력 2024.06.11 09:48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배우 서효림이 데뷔 18년 만에 아버지를 공개하며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12일 방송되는 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이하 '아빠하고')에서는 서효림이 데뷔 18년 만에 처음으로 친정 부모님을 공개, 김수미의 며느리가 아닌 부모님의 딸로서 그동안 말하지 못한 속내를 전한다.

앞선 예고 영상을 통해 출연을 알린 서효림은 방송에서 김수미 아들과의 열애와 결혼, 그리고 혼전 임신 등 결혼을 둘러싼 여러 갈등을 속시원하게 털어놓는다.

또, 끔찍히 아끼던 딸의 갑작스러운 결혼에 대한 서효림 아빠의 눈물 겨운 심경이 최초로 공개될 예정으로 방송 전부터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서효림은 2019년 김수미 아들 정명호와 결혼한 이후 살가운 며느리, 야무진 엄마의 모습으로 다양한 방송을 통해 결혼 생활을 공개해왔다.



그러나 누군가의 며느리가 아닌 딸 서효림으로서의 모습은 상대적으로 노출이 많이 되지 않았기 때문에, 서효림이 '아빠하고 나하고'를 통해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서효림은 시어머니 김수미를 "엄마"라고 부르며 다정하게 영상 통화를 하는 등 친모녀같은 분위기로 훈훈함을 자아내지만, 친정 부모님에 대해서는 "항상 저를 믿어주셨는데 저는 실망을 시켜드렸다"라며 자책하기도 했다.

이에 전현무는 서효림의 아빠를 "'아빠하고 나하고' 통틀어 가장 눈물이 많은 아버지"로 뽑았다는 후문이 전해져, 이들 부녀에게 어떤 사연이 있는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서효림이 친정집과 부모님을 최초로 공개하며 며느리가 아닌 딸로서 전하고픈 이야기는 과연 무엇일지, 또 서효림의 아빠가 딸 때문에 울게 된 사연은 12일 오후 10시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TV CHOSUN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