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6 03:21
스포츠

불붙은 윤동희 방망이, 폼 바꾸고 장타 욕심 버리니 타율은 '쑥쑥' [광주 인터뷰]

기사입력 2024.06.06 10:40 / 기사수정 2024.06.06 10:49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윤동희. 6월 5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5타수 3안타 4타점 1득점 맹타를 휘두르고 팀의 3연승을 견인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윤동희. 6월 5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5타수 3안타 4타점 1득점 맹타를 휘두르고 팀의 3연승을 견인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광주, 김지수 기자)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윤동희가 팀의 3연승을 견인하는 맹타를 휘둘렀다. 승부처 때마다 클러치 본능을 뽐내고 선두 KIA 타이거즈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윤동희는 5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와의 팀 간 7차전에 2번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출전, 5타수 3안타 4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윤동희는 롯데가 0-0으로 맞선 3회초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우전 안타로 출루, 선취 득점의 발판을 놨다. 후속타자 고승민의 볼넷으로 2루까지 진루한 뒤 빅터 레이예스의 2루 방면 내야 안타 때 3루를 거쳐 과감하게 홈을 파고들었다.

윤동희는 레이예스의 타구의 바운드가 컸던 데다 속도가 느렸던 점을 영리하게 이용했다. 고영민 3루 작전 주루코치가 팔을 돌리자 지체없이 홈 플레이트를 향해 달렸고 멋진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과 함께 롯데에 선취점을 안겼다.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윤동희. 6월 5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5타수 3안타 4타점 1득점 맹타를 휘두르고 팀의 3연승을 견인했다. 사진 연합뉴스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윤동희. 6월 5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5타수 3안타 4타점 1득점 맹타를 휘두르고 팀의 3연승을 견인했다. 사진 연합뉴스


윤동희의 활약은 계속됐다. 롯데가 3-2로 쫓긴 7회초 1사 2루 타점 찬스에서 3유간을 깨끗하게 꿰뚫는 좌전 안타로 2루 주자 황성빈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멀티 히트 생산으로 타격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윤동희는 롯데가 5-2로 앞선 8회초 2사 만루 찬스에서 승부에 확실하게 쐐기를 박았다. 주자 일소 3타점 2루타로 스코어를 8-2로 만들면서 KIA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어 놨다.

롯데는 윤동희의 활약 속에 KIA를 9-3으로 제압하고 3연승을 내달렸다. 주중 3연전 위닝 시리즈를 확보하고 6월 6일 스윕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윤동희는 경기 종료 후 공식 수훈선수 인터뷰에서 "1회초에는 레이예스의 타구 바운드가 컸기 때문에 충분히 (KIA 내야수들의) 실수가 나오거나 어렵게 잡을 것 같았다"며 "처음부터 홈으로 뛸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고 고영민 코치님의 신호를 보면서 더 확신을 가지고 뛰었다"고 돌아봤다.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윤동희. 6월 5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5타수 3안타 4타점 1득점 맹타를 휘두르고 팀의 3연승을 견인했다. 사진 연합뉴스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윤동희. 6월 5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5타수 3안타 4타점 1득점 맹타를 휘두르고 팀의 3연승을 견인했다. 사진 연합뉴스


이어 "유재신, 고영민 코치님께서 워낙 쉬지 않고 말을 하시면서 계속 상황을 알려주시고 이해할 수 있게 도와주셔서 선수들도 판단을 빠르게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윤동희는 정규시즌 개막 후 4월까지 29경기 타율 0.236(106타수 25안타) 1홈런 9타점 OPS 0.663으로 기대에 못 미쳤다. 좀처럼 타격 페이스가 올라오지 않으면서 마음고생이 컸다.

하지만 윤동희는 5월부터 화려하게 반등했다. 24경기 타율 0.366(93타수 34안타) 1홈런 9타점 OPS 0.896으로 뜨거운 방망이를 자랑했다. 6월 2경기에서도 10타수 5안타로 좋은 흐름을 이어가면서 시즌 타율도 0.306(209타수 64안타)까지 끌어올렸다.

윤동희는 타격폼에 변화를 주면서 반등의 발판을 마련했다. 여기에 좋은 결과까지 거머쥐면서 가장 중요한 자신감을 회복, 더 힘차게 배트를 돌리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윤동희. 6월 5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5타수 3안타 4타점 1득점 맹타를 휘두르고 팀의 3연승을 견인했다. 사진 연합뉴스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윤동희. 6월 5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5타수 3안타 4타점 1득점 맹타를 휘두르고 팀의 3연승을 견인했다. 사진 연합뉴스


윤동희는 "타격폼에서 약간의 수정이 있었다. 상체가 이전보다 덜 쏠리고 테이크백을 하면서 타구에 더 힘이 실리고 있다"며 "매 타석마다 과감하게 치려고 한 부분도 있다. 스트라이크 존에 들어오는 공은 웬만하면 다 돌리자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임하고 있는데 다행히 좋은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돌아봤다.

이어 "사실 올 시즌 전까지 지난해보다 많은 홈런, 장타를 노리겠다고 얘기했는데 이제는 내 스윙을 가져가면서 강한 타구를 때리는 쪽으로 목표를 바꿨다"며 "기록이 안 좋다 보면 쫓길 수밖에 없는데 지금은 심리적으로 충분히 안정을 찾았다"라고 덧붙였다.

사진=광주, 엑스포츠뉴스/연합뉴스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