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8 09:23
스포츠

흥국생명, 트레이드로 리베로 신연경+세터 이고은 영입..."팀 분위기 쇄신할 기회" [공식발표]

기사입력 2024.06.03 19:40 / 기사수정 2024.06.03 19:40



(엑스포츠뉴스 유준상 기자)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이 트레이드를 통해 리베로 신연경과 세터 이고은을 영입했다.

흥국생명은 3일 "IBK기업은행으로부터 리베로 신연경을 영입하는 대신 미들블로커 김채연을 보내기로 했다. 또 페퍼저축은행에 세터 이원정과 2025-2026시즌 1라운드 신인지명권을 내주고, 세터 이고은과 2025-2026시즌 2라운드 신인지명권을 받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신연경은 2019-2020시즌 이후 4년 만에 흥국생명으로 복귀하며, 안정적인 수비와 리시브 능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2-2013시즌 1라운드 3순위로 IBK기업은행에 입단한 신연경은 2014-2015시즌 보상선수로 흥국생명으로 이적해 2018-2019시즌 통합 우승을 함께했다.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다시 핑크색 유니폼으로 갈아입는 신연경은 “흥국생명에서 통합우승을 차지했던 추억을 항상 간직하고 살았다. 이번에 흥국생명으로 다시 돌아올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그때의 소중한 순간을 다시 한 번 경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2013-2014시즌 1라운드 3순위로 한국도로공사에 입단한 이고은은 2024-2025시즌부터 흥국생명에 뿌리를 내린다. 빠른 세트플레이와 민첩한 수비가 장점인 이고은은 “흥국생명에 잘 적응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흥국생명을 응원해 주시는 팬들께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신연경과 이고은을 품에 안은 마르첼로 아본단자 흥국생명 감독은 “팀에 꼭 필요한 훌륭한 선수들을 영입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트레이드는 김해란의 은퇴로 인한 수비 공백을 보완하고, 세터 교체를 통해 팀 분위기를 쇄신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설명했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이번에 팀을 떠나는 선수들이 그동안 보여준 헌신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 새로운 도전에서 멋진 활약을 펼치기를 바란다"며 "구단은 앞으로 아본단자 감독과 함께 다양한 변화를 시도할 것이다. 체계적인 선수 육성 시스템을 강화하고 전력 분석 부문을 보강하는 등 많은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성장하는 팀을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흥국생명과 작별을 고한 세터 이원정은 2017-2018시즌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2순위로 한국도로공사의 지명을 받았으며, 이후 GS칼텍스와 흥국생명을 거쳐 페퍼저축은행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가게 됐다.

IBK기업은행으로 떠나게 된 미들 블로커 김채연은 2017-2018시즌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5순위로 흥국생명의 지명을 받은 선수다. 입단 첫 시즌부터 28경기에 출전해 신인상을 받을 정도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며 즉시 전력감으로 인정받았다.

IBK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트레이드로) 게임체인저로서 손색없는 교체자원을 확보하여 중앙 공격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김채연이 팀에 합류해 파이팅 넘치는 에너지로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얘기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유준상 기자 junsang9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