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7 15:51
연예

임성훈·박소현, 눈물의 안녕 "종영 '세상에 이런일이' 모친상·골절에도 녹화" [종합]

기사입력 2024.05.25 20:02 / 기사수정 2024.05.25 20:02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가 휴지기를 갖는 가운데, 출연자가 그간의 추억을 돌아보며 눈물의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1998년에 시작해 2002 월드컵, 2004년 SBS 신사옥 오픈 등 다양한 중요 이벤트를 변함없이 함께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가 26년 만에 휴지기를 가진다.

25일 방송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마지막회에서는 프로그램이 제보 138,565건, 방송 사연 5,639개로 만들어졌음이 밝혀졌다. 



MC 임성훈은 "26년이라는 세월이 생각보다 빨리 지나갔다. 낮잠을 자고 일어나 꿈을 꾼 거 같다"며 마지막회를 맞이한 소감을 전했다.

또 다른 MC 박소현은 "'세상에 이런일이'를 28살에 시작했다. 20대부터 50대까지 인생의 딱 절반이 26년이더라"라며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임성훈은 "처음에는 이 프로그램이 1년이나 갈까 생각했다. 우리나라에 깜짝 놀랄만한 아이템이 일주일에 네 개가 나올까 싶었다"고 고백했고 박소현은 100회 진행도 놀라웠다며 "1,000회를 넘고 26주년이 올 거라는 건 상상 못한 일이다. 제 인생에 이런 일이 왔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는 방송 최초로 '동물 구조 프로젝트'를 시작한 '순간포착'의 이야기 회상부터 70대 몸짱으로 출연했던 정화천 씨는 89세의 나이에도 여전한 근육질 몸매를 유지 중임을 밝혀 반가움을 더했다. 

이어 어릴 때 열병을 앓아 8살의 정신연령을 가진 마흔살 기봉 씨는 '순간포착' 출연 후 시청자들에게 많은 감동을 줘 영화 '맨발의 기봉이' 영화가 나온 일이 재조명됐다.

'라이징 스타 콩쿠르'에서 전체 대상을 자치했던 무안구증을 앓고 있는 '절대음감 피아노 천재' 모재민의 근황도 전해졌다.

재민이는 방송 이후 재능이 알려져 여러 곳에서 섭외가 와 연주 중인 근황을 밝혔다. 숙명여대 음악영재원에 합격하기도 해 축하를 받았다.

생일이 다른 세 쌍둥이, 생명이 위험했던 초미숙아 쌍둥이의 건강한 근황 등도 함께 밝혀졌다. 



마지막으로 최장수 공동 MC 기록을 세운 임성훈은 '가장 힘들었던 기억'에 대해 "2016년 어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캐나다에 계셨기에 가야 했는데 못 간 것"이라고 밝혔다.

임성훈은 "제 어머니가 순간포착 팬이셨다. 1번이 방송이라고 하셨던 게 생각이 났다. 그래서 녹화를 했다"며 변동없이 녹화에 참석한 이유를 전했다. 

박소현은 '갈비뼈 골절' 부상을 꼽았다. 그는 "불가능한 상황이었는데도 갈비뼈 부여잡고 방송할 만큼 저에게는  그 정도로 애정있는 프로그램이었다"고 밝혔다.

임성훈은 "전 박소현에게 고맙다. 박소현 씨 덕분이다. 결혼을 안 해서다"라고 장난을 쳤다. 이어 "소현아 수고했다"며 울먹였다.



박소현은 "처음 들어본다"며 깜짝 놀랐다. 이어 그 또한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최고의 사수를 만났다. 저도 MC로서 엄청 성장을 빨리하고 즐겁게 회사생활을 했다. 선생님, 감사하고 사랑하다"고 전했다. 

딘딘은 "많은 국민들에게 웃음과 기쁨을 주는 프로그램에 함께 해 영광이다. 시청자들 덕분이다"며 막내로서의 역할을 다한 소감을 밝혔다.

이윤아는 "역사에 남을 프로그램에 있었다는 게 제인생에 가장 큰 영광이다. 사람에 대한 따뜻한 마음 잊지 않고 열심히 살겠다"며 눈을 붉혔다.

박소현은 "마지막 방송이 실감 안 난다. 다음주에도 여기 와서 앉아있을 것 같다. 제 인생의 최고의 선물이라고 생각한다. 제게 찾아와준 최고의 선물이다. 임 선생님과도 같이 진행한 것도 큰 영광이다"라며 마음을 전했다.

임성훈은 "저희 순간포착이 가족과 함께 보는 프로그램이라는 것에 자부심 가져도 되겠구나 느꼈다. 사람과의 관계, 동물과의 관계, 편견도 없앴다. 감동도 주고 놀라움도 줬다. 이렇게 좋은 프로그램 26년간 함께해 영광이었다"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박소현은 "여러분의 제보가 없었다면 50회도 상상 못했다. 26년 간 많은 곳에서 애정 갖고 제보해주신 시청자들께도 진심 다해 감사드린다"며 마음을 표했다.

임성훈은 "애써주신 제작진도 감사하다. 오랫동안 26년간 지켜본 시청자께 감사하다. 저희의 마지막 인사는 다 드렸다"며 결국 눈물을 흘렸다. 

방송 말미에는 제작진과 꽃다발을 주고받는 출연진의 모습이 공개됐다. 26년 동안 달려온 제작진과의 마지막이 시청자의 마음을 울렸다.

'순간포착'은 잠시 휴지기를 가진 후 새단장해 하반기 중에 돌아올 예정이다.

사진 = SBS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