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03:21
연예

권해효, '낙석 사고'로 사망…첫방부터 충격 (우리,집)[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5.25 06:50



(엑스포츠뉴스 박세현 기자) '우리, 집' 권해효가 사망했다. 

24일 첫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우리, 집' 에서는 최고면(권해효 분)이 떨어지는 돌에 맞아 사망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고면은 반려견과 함께 등산을 하던 도중, 굴러떨어지는 돌에 맞아 즉사했다. 

노영원(김희선)은 남편으로부터 시아버지 최고면의 사망 소식을 듣고 충격에 빠진 채 장례식장으로 향했다.

최고면의 장례식장에서 노영원은 흐느껴 울고 있는 한 여성에게 다가갔고, 여성의 정체는 다름 아닌 본인에게 상담을 받으며 의미심장한 발언을 쏟아냈던 이세나(연우)였다.

노영원은 이세나를 보고 놀란 채 "우리 아버님을 아세요?"라고 물었다. 이에 이세나는 "죄송해요. 다음에 뵐게요 선생님"이라고 말하며 밖으로 뛰어나가 의문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최고면의 죽음에 앞서 이세나는 상담을 받기 위해 노영원을 찾은 바 있다.  



이세나는 내원 경로에 '노영원 선생님이 예뻐서'라고 작성해 노영원을 당황케 했다.   

이세나는 노영원을 마주하자 마자 "보고싶었어요 진짜. 저 정말 오래 기다린 거 있죠?"라고 말했다. 

이어 "각자 다 숨 막히는 구석이 있겠죠? 사실 사랑하는 사람이 있거든요. 근데 그 사람이 제 마음을 몰라줘서 죽어가는 기분이에요"라고 말하며 불안함과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세나는 "상대방은 그 기분을 아마도 모르는 것 같아요"라며 "그 사람한텐 어울리지 않는 가족들이 있어요. 뭐랄까 제가 답답한 건요, 저의 행복을 위해서 이혼을 시키고 싶은 게 아니라는 거에요. 그 사람들은 왜 쇼윈도 부부로 살면서 못 헤어질까요? 서로가 가족이라는 이유로 왜 의미 없이 함께 살고 있을까?"라고 물었다. 

이세나는 "전 정말 그 사람만 행복하길 바라는 마음 뿐인데, 그래도 사람들은 절 비난하겠죠?"라고 물었다. 

이어 "다들 하나도 모르면서 가족이라고 다 아는 척하는 거 우습지 않아요? 선생님은 가족들에 대해서 다 아세요?"라고 물었다. 

이에 노영원은 "글쎄요. 서로 다 알아야지만 가족일까요?"라고 되물어 긴장감을 유발했다. 

사진=MBC '우리, 집' 방송 캡처

박세현 기자 shinesh8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