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3 18:47
연예

포승줄 묶인 김호중, 고개 푹 유치장行…"죄송, 반성하겠다" (엑's 현장)[종합]

기사입력 2024.05.24 13:28 / 기사수정 2024.05.24 13:50



(엑스포츠뉴스, 서울중앙지법 김예은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구속 갈림길에 섰다. 

24일 낮 12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김호중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진행됐다.

김호중에 앞서 김호중 매니저에게 거짓 자수를 지시해 범인도피교사 혐의를 받는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 그의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해 증거 인멸 혐의를 받는 본부장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도 진행됐다.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김호중은 포승줄에 묶인 손을 가린 채 모습을 드러냈다. 김호중은 "직접 증거 인멸해달라고 한 게 맞냐" 등 취재진의 질문이 이어지자 "죄송합니다. 반성하겠습니다"라는 짧은 말을 남긴 후 고개를 숙였다. 



이후 김호중은 호송차에 올라 유치장으로 향했다. 김호중은 유치장에서 구속영장 발부 여부가 나오기까지 대기한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다 마주오던 택시를 들이받았으나 조치를 취하지 않고 달아났다. 

이후 김호중의 매니저가 자신이 운전했다며 거짓 자수를 했다. 김호중 측은 매니저의 자수가 소속사 대표의 지시로 이뤄진 것이며, 김호중이 음주를 한 것이 아니라 공황장애로 인해 사고 후 조치를 제대로 취하지 못한 것이라 주장했다. 

그러나 김호중이 음주를 했다는 여러 정황이 나오면서 김호중은 사고 열흘 만에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사고 발생 이후부터 음주운전을 인정하기 전까지 예정된 콘서트는 모두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더불어 김호중은 23일에도 예정된 공연을 소화했다. 24일에도 같은 공연 스케줄이 있지만, 김호중은 불참한다. 

사진 = 박지영 기자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