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15:06
연예

"미모로 국위선양" 윤아·한소희, 칸 밝혔다…'굴욕無' 드레스 자태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5.20 14:3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가수 겸 배우 윤아와 배우 한소희가 칸 영화제 레드카펫에서 아름다운 자태를 뽐냈다. 

지난 19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의 '팔레 데 페스티발’(Palais des Festival)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개최된 제77회 칸 국제영화제에 윤아와 한소희가 각자의 개성이 돋보이는 화려한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두 사람은 비경쟁 부문 초청 영화 '호라이즌: 언 아메리칸 사가' 시사회의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미모를 드러냈다. 



시원한 가슴 트임과 다리 트임 디자인을 자랑하는 분홍빛 드레스를 착용한 윤아는 모든 머리를 뒤로 묶은 '올백머리'를 완벽히 소화해 무결점 인형 이목구비를 자랑했다. 

주얼리 브랜드 키린 홍보대사로 칸 레드카펫에 초청받은 윤아는 화려한 귀걸이와 목걸이를 착용, 더욱 화려한 미모를 자랑해 국내외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또한 윤아는 공식 만찬 행사에서 순백의 오프숄더 드레스로 우아함을 더해 눈길을 끌었다. 



한소희는 브랜드 부쉐론 앰버서더 자격으로 칸 레드카펫에 참석했다. 머리장식을 꽂은 채 땋은 머리 스타일로 레드카펫에 등장한 한소희는 하얀 피부를 더욱 밝히는 밝은 톤의 드레스로 미모를 과시했다. 

윤아와 한소희는 각각 자신의 SNS에 칸 레드카펫을 위해 준비한 드레스 사진을 게재해 팬들의 마음을 울렸다. 




윤아는 메이크업을 받는 자신의 모습부터 드레스가 돋보이는 전신 사진까지 게재하는가 하면 자신이 출연한 '악마가 이사왔다' 포스터 앞에서 깜찍한 블랙 미니 원피스 룩을 뽐냈다.



한소희는 레드카펫에 선 자신의 영상부터 프랑스 숙소 전경이 돋보이는 장소에서 찍은 자신의 모습까지 공개했다. 



두 사람의 레드카펫을 본 국내외 팬들은 "한국의 미모 국가대표", "미모로 국위선양한다는 게 뭔지 이해됐어요", "레드카펫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공주들", "저런 머리에도 굴욕 없는 미모, 화려한 착장에도 안 묻히는 미모" 등의 반응을 보이며 열광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DB, 윤아, 한소희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