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1 05:00
연예

김원준 "경비행기 추락 사고로 죽을 뻔…탈골·뼈 금 갔다" [종합]

기사입력 2024.05.17 12:50



(엑스포츠뉴스 박세현 기자) 김원준이 사고로 죽을 고비를 넘겼다고 밝혀 관심을 모은다.  

16일 방송된 채널A '아빠는 꽃중년'에서는 김원준이 어머니를 만나 경비행기 추락 사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날 김원준은 본인의 자료와 기록을 수집해 놓은 어머니의 보물 창고를 둘러보다가 '목 보호대'를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김원준은 어머니에게 "이거 왜 안 버렸냐. 이걸 아직도 가지고 있냐"라고 물었다.

이에 어머니는 "기념이다. 너 아팠을 때 쓰던 거. 경비행기에서 떨어졌을 때. 우리 아들 건강 챙겨준 거니까 소중한 거지"라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김원준은 경비행기 추락 사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원준은 "아픈 기억이다. 그때 정말 죽는 줄 알았다. 7집 '가까이'라는 노래를 발표할 때 '극과 극'이라는 아침 프로그램에 나갔었다. 당시 가장 비싼 비행기 체험하는 팀이 있었고, 저는 가장 저렴한 비행기를 타는 체험을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비행기에 타기 전) 제가 겁이 나서 괜찮냐고 물었더니, 백만분의 일 확률로 가끔가다 추락하는 정도라고 했다"라며 "근데 비행기가 떴는데 뜨자 마자 바로 맞바람을 맞아서 그냥 (추락했다)"라고 아찔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김원준은 "떨어지고 기억이 아예 없다. 눈을 떠보니까 제가 응급실에 있고 난리 났다고 그러고 탈골 다 되고. 뼈에 금이 갔다. 간호를 어머니가 해주셨다"라고 전했다.   

또 "(사고로 인해) 그냥 아예 제 7집 앨범이 사라졌다. 제 7집 노래가 너무 아까운 게 프로듀싱하고 다 했는데 제 기록이 7집부터는 마음 아픈 기록이다"라며 사고로 앨범 활동을 하지 못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사진=채널A 아빠는 꽃중년

박세현 기자 shinesh8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