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6 18:44
연예

'부상 투혼' 11기 영식, 데이트권 포기? "난 졌잘싸 했어" (나솔사계)

기사입력 2024.05.16 15:09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나솔사계’ 11기 영식이 부상 투혼으로 딴 ‘사계 데이트권’을 두고 ‘멘붕’에 빠진다.

16일 방송하는 ENA와 SBS Plus의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8기 옥순과의 ‘로맨스 종결’ 후 ‘사계 데이트’를 쓸 상대를 못 찾은 11기 영식의 방황과 새로운 선택이 그려진다.

앞서 11기 영식은 8기 옥순에게 ‘올인’했으나, “이성적으로 발전이 안 될 것 같다”는 8기 옥순의 거절 의사에 속상하지만 그녀의 선택을 존중해주기로 했던 상황. 특히 그는 8기 옥순과의 데이트를 꿈꾸며 다리 부상에도 불구하고 ‘사계 데이트권’ 2장을 따냈지만, 8기 옥순과 끝이 나면서 깊은 고민에 빠진다.



이 같은 상황을 알고 있는 17기 영수는 ‘룸메’인 11기 영식과 단둘이 있을 때, “네가 절실했잖아. 그 사람(8기 옥순)이 아니라고 했다고 포기하는 자체가 너무 아쉽고 안타깝다”며 공감과 위로를 건넨다. 11기 영식은 “본인 마음 끌리는 대로 하는 건데 어떻게 하겠냐? 나는 그 선택을 존중해주기로 했다”라고 덤덤하게 말한다.

하지만 17기 영수는 “너의 절실함이 아까워서라도 다른 사람한테 써야 한다”고 조언하고, 11기 영식은 “나의 절실함은 8기 옥순을 위한 거였지, 다른 사람을 위한 게 아니었다. 차선은 없다”라고 단호하게 말한다. 그럼에도 17기 영수는 “그냥 무시하고 8기 옥순님한테 써”라고 밀어붙이고, 11기 영식은 “난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 했어”라고 ‘사계 데이트’을 포기할 뜻을 다시금 드러낸다.

그런데 잠시 후, 17기 영수는 한 여성 출연자에게 다가가 “누가(11기 영식) 너한테 하고 싶은 말 있대”라고 한 뒤, 11기 영식과의 자리를 마련해 준다. 과연 11기 영수의 마음을 대신 전달한 17기 영수가 누구를 찾아간 것인지, 11기 영식은 8기 옥순이 아닌 다른 여성 출연자와 ‘사계 데이트권’으로 새로운 로맨스를 시도하는 것인지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11기 영식 및 다른 출연자들의 ‘사계 데이트권’ 행방과 더욱 복잡해진 ‘솔로민박’의 로맨스는 16일 오후 10시 30분 ENA와 SBS Plus에서 방송하는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SBS Plus,, ENA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