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6 18:29
연예

김명수 "박명수랑 이름 같아서 피해본 건 없어" (라디오쇼)

기사입력 2024.05.13 11:41 / 기사수정 2024.05.13 11:41



(엑스포츠뉴스 박세현 기자) 김명수가 '명수'라는 이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3일 방송된 KBS Cool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는 KBS 새 월화드라마 '함부로 대해줘'에 출연하는 배우 김명수, 이유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명수와 김명수의 만남이 펼쳐졌다. 

이날 박명수는 김명수에게 "동명이인을 만난 게 오랜만이다. 이름이 '명수'라 피해본 건 없냐. 내가 형이니까 영향을 받았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명수는 "선배님과 이렇게 뵌 적은 처음이다. 이름이 같아서 영향을 받긴 했지만, '명수'라는 이름이 생각보다 주위에 많다. 소화제도 있고 탤런트 분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명수 선배님은 촬영장에서 찾아뵙고 직접 인사도 드렸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박명수는 김명수에 "인피니트의 까불이 성규는 많이 봤는데. 명수는 처음이다. 이름이 같아서 피해보거나 놀림 받은 건 없냐"라고 물었고 김명수는 "그런 건 없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 Cool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박세현 기자 shinesh8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