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05:56
연예

김혜윤♥변우석, 15년만 재회?…'타임캡슐 약속' 이뤄질까 (선재업고 튀어)

기사입력 2024.04.29 09:5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과 김혜윤의 2023년 1월 1일 한강 다리 위에서 만나자는 타임캡슐 약속이 이뤄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측은 7화 방송에 앞서 29일(월), 류선재(변우석 분)와 임솔(김혜윤)의 한강 다리 위 투샷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은 쌍방 구원 관계를 넘어 서로를 사랑하기 위해 태어난 류선재와 임솔의 운명적인 서사가 시청자를 잠 못 이루게 했다. 임솔이 마침내 류선재의 첫사랑이자 그의 첫 자작곡 ‘소나기’의 주인공이 자신이었음을 깨달아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강타한 것.

특히 임솔은 19살 류선재와 타임캡슐을 함께 묻으면서 “2023년 1월 1일 밤 12시. 한강 다리 위에서 만나. 그날 같이 꺼내 보자. 꼭 기억해. 알았지?”라며 15년 뒤에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해 궁금증을 증폭시킨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눈 내리는 날 다리 위에서 류선재를 기다리는 임솔의 아련한 뒷모습이 담겨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강 다리는 류선재가 사망하기 전 임솔과 마지막으로 만났던 추억의 장소. 우산 위로 가득 쌓인 눈송이는 임솔이 류선재를 오랫동안 기다리고 있었다는 사실을 엿보게 해 보는 이의 마음을 먹먹하게 한다.


 
이와 함께 류선재가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고 있다. 울컥 올라오는 감정을 애써 누르는 듯 담담한 표정을 짓고 있지만, 그럼에도 누군가를 향한 애틋하고 설렘 가득한 눈빛은 숨길 수 없어 궁금증을 유발한다. 과연 2023년 1월 1일 약속의 한강 다리 위에서 류선재와 임솔의 15년만 재회가 이뤄질지 오늘(29일) 7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는 15년을 뛰어넘어 쌓인 류선재, 임솔의 쌍방 구원 서사로 과몰입을 유도하며 시청자를 미치도록 설레게 하고 있다.

특히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4월 2주 차 TV-OTT 드라마 화제성에서 1년간 방송된 TV 드라마 중 가장 높은 첫 주 화제성 수치로 4만 2,393점, 글로벌 OTT 라쿠텐 비키(Rakuten Viki) 방영 첫 주만 해외 133국 1위, 일본 유넥스트(U-NEXT) 전체 드라마 1위, 대만 아이치이(iQIYI) 전체 TV쇼 3위 등 국내외를 막론한 호평과 함께 연일 놀라운 화제성을 뽐내고 있다. (4월 19일 기준)

사진=tvN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