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9 17:53
연예

"빠져나간다"…민희진, 결국 경영권 탈취 목표? '내부 문서 공개'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4.23 09:50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가 회사 이탈을 의심케 하는 정황이 담긴 내부 문서가 공개됐다. 

23일 세계일보는 어도어가 하이브의 경영권을 탈취하려 했다는 정황이 담긴 내부문서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문서에는 '5. 목표'라는 제목 아래 '하이브 안에서 우리를 못 건드리게 하고', '궁극적으로 빠져나간다'고 쓰여져있다고. 

'못 건드리게 한다'는 어도어가 하이브를 압박할 내부 자료를 확보한다는 뜻으로, '궁극적으로 빠져나간다'는 경영권 독립을 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어도어 임원 A씨는 하이브 정보를 대량으로 다운로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운로드받은 정보 중에는 결산 문서 등이 포함되어 있다고. 



어도어 민희진 대표는 이번 감사와 관련해 "아일릿이 뉴진스를 카피한 문제를 제기하자 해임 절차 통보를 받았다"는 입장을 밝히며 반박했다. 

민 대표는 "어도어 및 소속 아티스트인 뉴진스가 이룬 문화적 성과는 아이러니하게도 하이브에 의해 가장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다. 아일릿은 헤어, 메이크업, 의상, 안무, 사진, 영상, 행사출연 등 연예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뉴진스를 카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자신은 회사 경영권을 탈취하려는 것이 아니었으며 어떤 투자자도 만난 적이 없다고 억울함을 호소한 것. 하지만 경영권 탈취가 의심되는 문건이 공개된 만큼, 자신의 주장을 일관되게 이어가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많은 이들이 제 2의 피프티 피프티 사태를 우려하는 상황 속, 하이브와 민희진 대표가 이번 갈등을 어떤 식으로 이어갈지 이목이 쏠린다. 

사진 = 어도어, 하이브, 엑스포츠뉴스 DB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