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09:32
스포츠

"항상 기다려왔던 순간"…'최강야구→한화' 황영묵, 데뷔 첫 선발 출전에서 빛났다

기사입력 2024.04.17 13:44

황영묵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8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1득점으로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황영묵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8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1득점으로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엑스포츠뉴스 창원, 박정현 기자) '프로 선수' 황영묵(25·한화 이글스)의 화려한 데뷔 첫 선발 출전이었다.

황영묵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8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생애 첫 선발 출전의 기회를 잡은 것이다. 

떨리는 순간이었지만, 황영묵은 공수에서 활약하며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내야사령관인 유격수로서는 안정적인 수비를, 8번타자로서는 상위타선으로 기회를 이어주는 등 제 몫을 100% 해냈다.

첫 타석은 3회초였다. 선두타자로 나서 상대 선발 김시훈 풀카운트 승부 끝 중전 안타를 만들었다. 김시훈의 포크볼을 완벽하게 받아쳐 타구를 외야로 보냈다. 이후 최인호의 우전 안타에 3루까지 갔으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두 번째 타석은 5회초였다. 마찬가지로 선두타자로 나서 김시훈의 포심 패스트볼을 때려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범타에 그쳤으나 우익수 박건우가 워닝트랙까지 쫓아가 힘겹게 타구를 처리할 만큼 정확한 타이밍에 잘 맞은 타구였다.

7회초에는 세 번째 타석을 맞이했다. 2사 후 1루수 땅볼을 쳤지만, 포기하지 않고 전력 질주해 투수 포구 실책을 유도. 1루를 밟았다. 황영묵의 출루로 흐름을 탄 한화는 7회초 4득점 해 빅이닝을 완성했다. 황영묵은 마지막 타석인 8회초 2사 후 좌익수 뜬공으로 돌아섰다. 

황영묵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8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1득점으로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황영묵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8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1득점으로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이날 황영묵은 공격에서는 안타를 쳐냈고, 7회초에는 1루수 땅볼에도 끝까지 달려 상대 수비 실책에 힘입어 출루. 빅이닝의 포문을 열었다. 수비에서는 유격수와 2루수를 오가며 안정감 있는 활약을 펼쳤다. 최종 성적은 4타수 1안타 1득점으로 팀의 7-4 승리에 힘을 보탰다.

경기 뒤 황영묵은 "(데뷔 첫 선발 출전은) 항상 기다려왔던 순간이었는데, 현실로 다가와 기쁘다. 설레는 마음이었고, 긴장도 됐지만 내가 할 수 있는 것만 하자는 생각으로 경기에 나섰다. 내가 결승타를 치거나 잘한 건 아니지만, 우리 팀이 연패를 끊고 승리했다는 점에서 뭔가 분위기를 바꾼 것 같아 기분이 좋다. 앞으로도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에서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황영묵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8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1득점으로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황영묵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8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1득점으로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황영묵은 2024년 KBO 리그 신인 드래프트 4라운드 전체 31순위로 한화 유니폼을 입었다. 꿈꿨던 프로 유니폼을 입었으나 그 길은 순탄하지 않았다. 충훈고 시절 프로 지명을 받지 못하고, 중앙대로 진학했다. 이후 대학을 중퇴. 성남 블루팬더스와 연천 미라클 등 독립구단을 전전하며 기량을 갈고닦았다.

노력하는 자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황영묵은 KBS '청춘야구단: 아직은 낫아웃'과 JTBC '최강야구' 등에 출연해 뛰어난 기량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후 정교한 타격 능력과 안정적인 수비를 바탕으로 프로 입단에 성공했다.

어렵게 잡은 기회이기에 황영묵은 더욱 구슬땀을 흘렸다. 스프링캠프에는 야수 중 유일하게 신인 선수로 합류했다. 최원호 한화 감독의 눈에 들기 위해 온 힘을 다했고, 시범경기 10경기 타율 0.286(14타수 4안타) 3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742를 기록해 개막 엔트리에도 합류했다. 

황영묵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8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1득점으로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황영묵은 1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8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1득점으로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황영묵은 1군 데뷔전도 치르지 못했고 4일 만에 퓨처스리그로 향했지만, 곧 다시 1군에 부름을 받았다. 그리고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듯 한정된 기회에도 맹타를 휘두르며 눈도장을 찍었다. 현재까지 성적은 5경기 타율 0.429(7타수 3안타) OPS 1.000으로 라인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한화는 현재 하주석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이탈했다. 1군 복귀까지는 시간이 좀 더 걸릴 예정이고, 지난해 그 자리를 잘 메워줬던 이도윤은 다소 타격 페이스가 떨어진 상황이다. 황영묵이 그 자리를 잘 메워준다면, 한화는 큰 힘을 얻을 수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박정현 기자 pjh6080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