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19 23:10
연예

조권 "결혼 생각한 연인과 1년전 결별…바짓가랑이 잡기도" (강심장VS) 

기사입력 2024.04.17 06:40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가수 조권이 애절한 연애사를 털어놓았다. 

1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강심장VS'는 '흐린 눈의 광인' 특집으로 꾸며져 남규리, 이홍기, 조권, 정이랑, 윤수현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전현무는 조권에게 "애절함의 원천이 상상연애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조권은 "13살부터 연습생, 20살에 데뷔를 했으니 연애할 시간이 없었을뿐더러 가사에 공감을 못했다. 그래서 개인 가정사나 연습생 때 힘들었던 것들을 상상하면서 노래를 했다"고 알렸다. 

하지만 36세가 된 조권은 "이제는 이해가 된다"면서 자신의 러브스토리를 최초 공개했다. 

그는 "한 사람만 오래 만났다. 정말 그 사람을 사랑했었나 보다. 제 안에 끼가 넘쳐 흐르는데 만약 그 사람이 가수 안 했으면 좋겠다고, 평범하게 살자고 하면 그럴 수 있겠더라"라고 했다. 

조권의 전 연인은 비연예인이며, 지금은 헤어진 상태라고. 그는 "연애와 이별을 겪고 녹음한 '이노래'랑 16년 전 '이노래'랑 확실히 다르더라. 정말 사랑을 해 보니까 노래 부를 때 느낌이 다르다"고 전했다.



마지막까지 X(전 연인)를 붙잡았다는 조권은 "1년 전에 헤어졌는데 헤어지고 매일 편지를 썼다"며 "브루노 마스 공연 티켓도 구해서 보내줬는데 반송하더라"라고 해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이후 X의 동네에서 만났다는 조권은 "표정만 봐도 식었다는 걸 알지 않나. 저도 마음이 안 좋았지만 (X가) 이제 그만하자고 얘기하는데 거짓말 안 하고 폭풍 같은 비가 오더라. 영화나 드라마에서만 보던 순간이 현실로 이뤄지는 것 같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무릎도 꿇고 바짓가랑이도 잡아봤는데 헤어지는 것엔 이유가 없더라. 긴 시간 만났어도 몇 년이 5분 만에 공중분해 된다"며 "그분하고 결혼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사진=SBS 방송 화면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