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1 09:17
연예

김환희 '대기실 몰카' 용의자=아이돌 매니저…"즉시 해고조치"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4.16 22:20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뮤지컬 배우 김환희의 대기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용의자가 현직 아이돌 그룹 매니저 A씨인 것으로 밝혀졌다. 

A씨가 재직했던 한 연예기획사 관계자는 16일 엑스포츠뉴스에 "A씨의 범죄 여부를 파악한 직후 즉각 해고조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환희는 지난 9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광림아트센터 건물 6층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했다는 내용을 신고하며 수사를 의뢰했다. 

그는 공연 대기 중 소분장실 내부에 있는 소파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환희 소속사 블루스테이지는 "뮤지컬 극장 분장실은 단순한 대기 공간이 아니"라며 "공연이 올라갈 때까지 대기하며 무대 의상을 갈아입고, 공연 후 샤워도 하는 공간"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공간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것은 명백한 범죄 행위이며 있어서는 안 될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현재 조사를 진행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환희는 2015년 뮤지컬 '판타지아'로 데뷔 후 여러 작품에서 활약했다. 

사진=블루스테이지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