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4:37
연예

'67세' 김영란 "갱년기로 체중 증가→외모 변화…무기력증 왔다" (퍼펙트라이프)

기사입력 2024.04.03 20:36 / 기사수정 2024.04.03 20:36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배우 김영란이 갱년기 무기력증을 고백했다.

3일 방송된 TV CHOSUN '퍼펙트 라이프'에는 배우 김영란이 등장해 갱년기 후 변화를 토로했다.

이날 김영란의 등장으로 스튜디오 패널들은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데뷔 초 수영복 광고가 부끄럽지는 않았냐"는 질문에 김영란은 "수영복 입으라고 했을 때 부끄럽기도 했지만, 그 당시에는 수영복 입은 모습이 예쁘다고 칭찬도 받았다"고 답했다.

"당시 상대 배우가 짝사랑하고 들이대기도 하지 않았냐"는 MC에게 김영란은 "어렸을 때는 눈에 띄는 외모여서 남학생들이 하굣길을 뒤따라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동생이 그렇게 질색하고 나를 방어하던 기억이 난다"며 당시 인기를 떠올렸다.



이날 MC 오지호는 김영란에게 "요즘 건강 고민이 있으시다고 들었다"고 운을 뗐다.

그러자 김영란은 "내가 원래 축축 늘어지는 사람이 아닌데, 갱년기 이후로 무기력증이 생겼다"며 갱년기 무기력증을 고백했다.

이어 그는 "뭘 해도 재미가 없고, 항상 누워있다 보니 살도 찌고 얼굴도 안 예뻐 보인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다이어트도 하고 피부 관리도 열심히 하면서 예뻤던 나로 돌아갔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이야기했다.

그런가 하면 김영란은 "유튜브를 보다 잠이 들었다. 자다 깨다 자다 깨다 해서 잠을 통 못 잔다"며 "4~5시간을 잔다"고 수면 습관을 고백해 걱정을 자아냈다.

사진=TV조선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