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7 12:07
연예

이종혁 아들 준수, 배우 지망생 근황…"고양예고 떨어져, 편입" (아침먹고가)

기사입력 2024.04.03 06:0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이종혁 아들 준수가 배우의 꿈을 키우고 있다. 

2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수제'에는 '키192cm 아빠 어디가 준수X이종혁 부자 단독 공개 | 아침먹고 가2 EP.11'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종혁은 준수의 매니저로서 등장했다. 이종혁의 아들 준수는 현재 배우의 꿈을 꾸고 있는 상황. 이에 MC 장성규는 "베테랑 배우로서 준수의 미래는 어떠냐"고 물었고, 이종혁은 "해보는 건 상관 없고 안 되는 건 모르겠다. 언제든지 백수가 될 수 있다"고 단호히 답했다. 

준수는 왜 배우가 되고 싶어졌을까. 이 질문에 준수는 "제일 큰 건 형"이라고 답했다. 이종혁의 첫째 아들이자 준수의 형인 탁수도 현재 동국대 연극영화과에서 연기 공부를 하고 있기 때문. 



그러면서 준수는 "그리고 제가 입시 때 떨어졌다. 고양예고. 그래서 약간 '감히 날 떨어뜨려?' 그런 식으로 엄청 열심히 해서 편입으로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에 장성규는 "배우 한다고 했을 때 부모님 반응은 어땠냐"고 묻기도. 준수는 "아빠는 왜 어려운 길을 선택하냐고 했다. 지금은 다 같이 나중에 커서 드라마를 찍고 싶어 한다. 형이랑 아빠랑 저랑"이라더니 "약간 불륜?"이라며 불륜 작품을 찍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스튜디오 수제'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