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7 11:45
연예

"학폭 아니"라는 송하윤, 전학 이유 왜 말 못하나 [엑's 초점]

기사입력 2024.04.02 20:0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학폭' 제보자의 폭로 내용도, 강제전학도 모두 사실이 아니란다. 그러나 전학 이유는 말하지 못하고 있다.

송하윤 소속사 킹콩by스타쉽이 재차 송하윤의 학교 폭력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다. 2일 소속사 측은 "송하윤 씨에 대해 방송한 내용 및 이에 관한 후속 보도와 관련해, 해당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는 두 번째 공식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1일 JTBC '사건반장'은 송하윤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제보를 보도했다. 제보자는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04년, 학교 선배였던 송하윤에게  약 90분간 이유 없이 따귀를 맞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학교 폭력 사태에 연루돼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갔다는 폭로도 더했다. 



'사건반장'은 당초 송하윤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고, 배우 S로 보도했으나 금세 S가 송하윤으로 특정됐다. 더불어 과거부터 누리꾼들이 남긴 댓글까지 화제가 되면서 논란이 더욱 커졌다. 

해당 댓글에는 "고등학교 동창인데 패거리고 친구 한 명 왕따시키고 때려서 강제 전학 감", "부천대장 김미선=김별=송하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알려진 송하윤의 프로필에 따르면 그는 경기도 부천에서 자랐으며 부천 중원고등학교를 다니다 반포고등학교로 전학을 갔고, 또다시 압구정고등학교로 옮겨가 그곳에서 졸업했다. 

송하윤 소속사에 따르면 반포고등학교에서 압구정고등학교로 전학을 간 것은 사실이다. 다만 학교 폭력 사태로 인한 강제전학인지는 확인해주지 않았다. 의문이 일 수밖에 없는 상황. 알려진 모든 사실이 아니라는데, 전학 사유는 설명조차 못하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