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7 12:11
연예

"BTS와 아미처럼"…김형석, 'AI 음악' 홍수 속 아티스트가 '가야할 길' [인터뷰 종합]

기사입력 2024.04.02 18:50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작곡가 김형석이 하모니스트 박종성과 음악적 협업을 이뤘다. 다양한 음악적 도전 속에 진정성을 담아내며 음악이 가야할 길을 제시하고 있다. 

박종성과 김형석은 2일 오후 강남 모처에서 하모니카 앨범 '그대, 다시' 발매 기념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박종성은 김형석의 인기곡 중 10곡을 엄선 후 직접 편곡 및 연주해 '그대, 다시' 앨범으로 구성했다. 이번 앨범에는 변진섭의 '그대 내게 다시와'와 故 박용하의 '처음 그날처럼', 신승훈의 '아이 빌리브', 故 김광석의 '사랑이라는 이유로'를 비롯해 성시경의 '그대네요', 유미의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보보 '늦은 후회', 엄정화 '하늘만 허락한 사랑', 김혜림 '날 위한 이별', 나윤권 '나였으면' 등이 재해석돼 담겼다. 

또한 김형석은 수록곡 중  故 김광석의 '사랑이라는 이유로' 연주에 유일하게 참여하며 힘을 보탰다. 



김형석은 박종성의 음악적 협업 제안에 흔쾌히 응했다고. 그는 "일단 연주를 정말 잘하는 분"이라며 "평소에도 박종성 님의 연주 음악을 영상으로 봤었다. 그랬던 분이라 이런 제안이 왔을 때 단번에 승낙했다"고 했다. 

박종성은 "저는 클래식 음악을 주로 연주하고 있지만 제 학창시절에는 대중음악을 많이 들으면서 자랐다. 그 중에서도 김형석 작곡가 님의 곡은 CD플레이어, MP3를 쓸 때도, 핸드폰과 유튜브로 음악을 들을 때도 언제나 플레이리스트에 곡이 있었다"며 "클래식 연주자지만 다양한 음악을 연주하는 걸 좋아하고 솔직하게 제 어린시절 감성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프로젝트를 하면 어떨까 하다가 김형석 작곡가님의 곡으로만 음반을 채워보고 싶었다"라고 하모니카 리메이크 앨범을 낸 이유를 밝혔다. 

김형석은 피아노 외에 자신의 음악이 다른 악기로 연주되는 것은 처음이라고 강조하며 특히 하모니카가 가진 매력에 매료됐다고. 

그는 "사람의 소리에 가장 가까운 악기가 입으로 부는 악기다. 하모니카가 가진, 작곡가로서의 장점은 추억할 수 있게 해준다. 동심으로 돌아갈 수 있고 예전을 추억할 수 있고, 목소리와 호흡과 같기 때문에 친숙하다"라고 하모니가 연주곡에 대한 인상을 전했다. 

앞서 김형석의 자신의 SNS를 통해 AI음악이 발전에 대한 놀라움과 생경함은 동시에 전했다. 그는 음악가들이 AI음악을 넘어설 수 있는지에 대해 "제가 볼 때는 빅데이터를 이용하는데 우리는 뛰어넘을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형석은 "우리는 어떤 창작물을 내야 하는가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 미드 '왕좌의 게임' 마지막 장면에서 전혀 왕이 될거라 생각하지 않았던 사람이 왕이 된다. 그때 누군가 말한다. '스토리를 가진 사람이 왕이다'라고 했다"며 "인간이 가진 스토리는 드라마같은 거다. 어디에서 기인하냐면 인간의 불완전성에서 기인한다. 우리가 완벽하게 스토리를 짜낼 수 있지만 불완전하기 때문에 드라마가 생기는 거 같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어 "우리가 어떤 창작물을 내놔야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불완전함을 인정하고 그걸 마케팅 포인트로 써야할 수 밖에 없지 않을까 싶다"라며 "아이돌 시장을 보면 세계관도 있고 그들이 가진 어려움이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BTS와 아미도 그런 거 같다. 스토리와 철학이 중요한 거 같다"라고 자신이 생각한 해법을 제시했다. 

김형석은 "공모전에서 곡을 너무 잘 써서 1등이라 뽑았는데 AI로 작곡한 곡이라고 하더라. 이제 초기 산업인데도 그렇다"라며 "예전에는 크리에이터는 완벽해야 한다고 했는데 지금은 의미가 없다. 더 솔직하게 곡을 쓰는게 중요한 게 아닐까 싶다"라고 창작사로서 고민하는 지점을 전하기도. 

특히 이번 앨범을 통해 30년 전 발매됐던 故 김광석의 '사랑이라는 이유로'를 다시 작업했던 김형석은 "음악이 주는 힘은 세월이 지나도 그때도 데려다놓는다. 그게 음악이 주는 가장 큰 힘인 거 같다"고 했다.

그는 '사랑이라는 이유로'는 대학교 때 쓴곡이다. 그때 생각도 많이 났고, 작사도 제가 한 곡이라 더 많은 추억이 있다"라며 "저로서도 세월이 지나서 다시 이 곡을 리메이크한 적이 있지만 더 젊어지고 그 시절로 다시 돌아간 느낌이 들었다"고 추억했다.

사진 = 리웨이뮤직앤미디어, 노느니특공대엔터테인먼트, 뮤직앤아트컴퍼니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