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8 23:24
연예

김수현, ♥김지원과 이혼→이미숙 계략에 퀸즈家 몰락(눈물의 여왕)[종합]

기사입력 2024.03.31 22:50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김수현과 김지원이 이혼한 가운데 이미숙와 박성훈의 계략에 퀸즈가가 몰락했다. 

3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는 백현우(김수현 분)가 홍해인(김지원)과 이혼하고 모슬희(이미숙)의 계략에 퀸즈 오너 일가가 몰랐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백현우는 기억을 잃은 홍해인에게 기억을 다시 상기시키려 했다. 홍해인은 이내 기억을 떠오르고 백현우에게 "너만 불행했던 거 아니다. 나도 불행했다. 이렇게 내 인생의 마지막을 네 앞에 있을 수 없어. 그만 하자 이제. 이혼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이혼을 위해 각자의 변호사를 대동하고 만났다. 특히 홍해인의 변호사로는 배우 송중기가 깜짝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백현우의 어머니는 홍해인의 어머니를 만나 "아들을 잘못키웠다"고 사과했지만 두 사람이 이혼했다는 얘기만 듣게 됐다. 홍해인의 어머니는 "이래서 한 바구니에 담기면 안 되는 인생들이 있는 거다. 다시는 볼 일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차갑게 말하고 돌아섰다. 



백현우는 윤은성(박성훈)의 시계를 모슬희(이미숙)가 선물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백현우는 홍해인의 뒤를 밟는 윤은성을 찾아가 "앞으로도 해인이 뒤 밟으면 나도 윤은성씨 뒤를 밟을 거고. 해인이한테 무슨 짓을 하려들면 나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윤은성은 "이제 남편 아니지않냐. 생판 남인데 무슨 상관이냐. 원하는 대로 하라. 결국 해인이 옆엔 내가 있게 될 거니까. 무슨 말인지는 곧 알게 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윤은성은 퀸즈를 두고 백현우와 기싸움을 하게 됐다. 계획대로 홍수철(곽동연)과의 계약을 하고 투자처를 회수하려고 했지만 백현우가 해결해 뒷걸음질을 치게 됐다.

이어 윤은성은 단독 투자를 하겠다고 홍만대(김갑수) 회장을 꾀어냈고 계약서에 사인을 하겠다고 했을 때 백현우가 나타나 막아섰다. 그러나 홍만대 회장은 이미 모슬희의 조언을 받은 상태였다. 이에 백현우에게 "나가라"고 한 뒤 백현우를 회사에서 쫓겨내려고 온갖 수단을 다 사용했다.

홍해인은 당하고 있는 백현우가 안쓰러워 "차라리 회사를 나간다는 것으로 딜을 해 보라고. 뭐라도 더 얻어내"라고 말했지만 백현우는 "회사 안 나갈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홍범자(김정난)는 백현우를 찾아 모슬희의 정체를 밝혔고 모슬희가 교도소에서 출산했다는 아들의 행적을 찾다가 윤은성이 그 아들이라는 의심을 갖게 됐다. 



그러나 홍만대 회장은 이미 다른 가족보다 모슬희를 믿고 있는 상태였다. 심지어 주주권한, 생명연장치료에 대한 권한까지 모슬희에게 주게 됐다. 

천다혜(이주빈)는 아이와 함께 미국으로 떠났고 할아버지인 홍만대 회장의 팔순 잔치를 갔던 홍수철은 천다혜가 편지 한 장만을 남기고 떠난 것을 뒤늦게 알게 됐다. 

홍범자는 백현우와 함께 모슬희와 윤은성의 친자 확인을 진행해 확인했다. 백현우는 이를 홍만대 회장에게 전했지만 이미 늦은 상태였다. 모슬희가 이미 홍만대 회장에게 약을 탄 것. 모슬희는 홍만대 회장에게 "두 달만 혼수상태에 계시다가 돌아가셔달라. 그래야 내가 회장님 대신 의결권을 쓸 수 있다"고 말했고 홍 회장은 의식을 잃고 쓰러지고 말았다. 

모슬희는 홍만대 회장의 병실에 아무 가족도 들이지 않게 했다. 홍범자는 가족들과 모슬희 앞에서 윤은성과 모슬희가 모자 관계임을 밝혔지만 모슬희는 당당히 "내 아들 맞다"고 말했다.

이어 모슬희는 퀸즈가 오너 일가들을 모두 회사에서 내쫓았고 회사를 윤은성에게 넘겼다. 백현우는 퀸즈 오너 식구들을 모두 태우고 고향인 용두리로 향했다. 

사진=tvN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