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5:23
스포츠

토트넘, 올시즌 뽑는 선수마다 '대박'…800억 신입생, '조커' 2골 4도움→PL '슈퍼 서브' 등극

기사입력 2024.04.01 05:45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지난해 여름 토트넘 홋스퍼가 영입한 신입생 브레넌 존슨이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슈퍼 서브'로 등극했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31일(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브레넌 존슨(2골 4도움)보다 더 많은 골에 관여한 교체 선수는 없다"라고 발표했다.

토트넘은 31일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턴 타운과의 2023-24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 홈경기에서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5위 토트넘은 승점을 56(17승5무7패)으로 늘리며 한 경기 더 치른 4위 애스턴 빌라(승점 59)와의 승점 차를 3점으로 유지했다. 반면에 승점 22(5승7무18패) 루턴은 순위가 한 계단 내려가 강등권인 18위에 위치했다.




3월 A매치 휴식기 이후 치르는 첫 번째 경기에서 토트넘은 전반 3분 만에 실점을 허용하며 위기를 맞이했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받은 로스 바클리가 토트넘 수비진을 앞에 두고도 침착하게 타히트 총에게 패스를 건넸고, 총은 공이 살짝 뜬 와중에도 정교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을 허용한 토트넘은 곧바로 반격에 나섰으나 좀처럼 운이 따르지 않았다. 전반 19분 파페 사르가 높은 위치에서 공을 끊어낸 게 데얀 쿨루세브스키에게 향했고, 쿨루세브스키는 곧바로 침투하는 손흥민에게 패스를 보냈다. 손흥민은 골문을 비우고 나온 상대 골키퍼까지 제쳤지만 이후 슈팅이 오른쪽 골대에 맞은 뒤 왼쪽 골대까지 때리며 골문을 외면했다.

전반전을 0-1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쿨루세브스키를 빼고, 브레넌 존슨을 투입하면서 변화를 줬다. 

토트넘 후반전 초반 동점골을 만들면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6분 페드로 포로와 패스를 주고 받은 존슨이 골문 앞에 있던 티모 베르너를 향해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걷어내기 위해 발을 뻗은 루턴 수비수 이사 카보레 발에 맞고 루턴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동점골이 터진 후 토트넘은 계속 공격을 퍼부었으나 루턴 골문을 쉽게 열리지 않았다. 후반 33분 교체로 들어온 존슨의 슈팅이 골키퍼 맞고 골라인을 완전히 넘어가기 직전에 수비가 걷어내면서 역전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아쉽게 역전골을 넣는데 실패한 존슨은 이후 이타적인 플레이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후반 41분 박스 안에서 수비를 등지고 있던 존슨은 왼쪽 측면에서 날아온 베르너의 크로스를 손흥민에게 내줬다. 이후 손흥민이 루턴 골망을 흔들면서 경기는 토트넘의 2-1 승리로 마무리 됐다.

한편, 손흥민의 역전골을 도우면서 존슨은 올시즌 공격포인트를 4골 7도움으로 늘렸다. 지난해 여름 영입된 존슨은 올시즌 리그 26경기에 나와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를 달성하며 인상적인 데뷔 시즌을 보내고 있다.

특히 존슨은 올시즌 토트넘을 넘어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교체 멤버로 활약 중이다. 그의 공격포인트 11개 중 6개(2골 4도움)가 교체로 나와 올린 것인데, 올시즌 교체 출전한 경기에서 존슨보다 더 많은 공격포인트를 올린 선수는 전무하다.




2001년생 웨일스 공격수 존슨은 지난해 9월 여름 이적시장이 문을 닫기 전에 노팅엄 포레스트에서 토트넘으로 전격 이적했다. 이적료는 4700만 파운드(약 798억원)로 알려졌으며, 토트넘은 존슨과 2029년까지 계약을 체결했다.

존슨은 최전방과 2선 모든 영역을 소화 가능한 멀티 플레이어이다. 지난 시즌 노팅엄 핵심 선수로 활약하면서 리그 38경기 모두 출전해 8골 3도움을 기록하며 성공적인 프리미어리그 데뷔 시즌을 보냈다. 아직 23세 밖에 되지 않았지만 조국 웨일스 축구대표팀에서도 주전급 선수로 인정 받아 벌써 A매치 28경기를 소화해 3골을 터트렸다.

시즌 초반 교체로 주로 출전하던 존슨은 지난해 10월 리그 10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 원정에서 교체로 나와 도움을 올리면서 토트넘 첫 공격포인트를 신고했다. 공교롭게도 존슨의 도움을 받아 골을 기록한 선수는 손흥민이었다. 

당시 후반전 교체 출전한 존슨은 후반 21분 손흥민의 시즌 8호골을 도우면서 토트넘의 2-1 승리에 기여했다. 손흥민의 득점을 도운 후 존슨은 손흥민과 어깨 동무를 하면서 함께 세리머니를 펼쳤다.




존슨은 이후 지난 1월 브렌트퍼드와의 리그 22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교체로 들어와 스코어 2-1을 만드는 역전골을 터트리며 3-2 신승에 일조했다.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과의 24라운드 경기에선 함께 교체로 들어온 손흥민의 패스를 받아 후반 추가시간 결승골을 터트리며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지난 3일 리그 27라운드에서 다시 팰리스를 만난 존슨은 후반 18분 교체로 들어와 베르너와 손흥민의 득점을 도우면서 멀티 도움을 달성해 3-1 역전승 주역으로 등극했다.

지금까지 교체로 들어와 공격포인트를 5개나 올린 존슨은 루턴전에서도 도움을 하나 추가하면서 올시즌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슈퍼 서브로 등극했다. 또 토트넘이 지난해 여름 이적시장 때 영입한 선수들 중 최고의 영입생 중 한 명으로 평가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후스코어드 SNS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