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8:57
연예

다듀 "이병헌 섭외 가장 어려웠다…이민정 덕분에 성사" [엑's 인터뷰①]

기사입력 2024.03.28 08:00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다이나믹 듀오가 20년의 음악 이야기를 담은 정규 10집을 완성했다. 기념비적인 이번 앨범은 변함없는 두 사람의 음악에 대한 진심이 담겨있다. 

다이나믹 듀오는 28일 열 번째 정규앨범 '2 Kids On The Block'(투 키즈 온 더 블럭)'을 발매한다. 두 개의 파트로 발매되는 이번 앨범은 최종장이 공개되며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이들의 음악 이야기가 모두 펼쳐진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파트 1부터 공개 당시 파격적일 만큼 화려한 라인업으로 화제가 됐다. 배우 이병헌과 정만식부터 '피식대학', H-1, 허성현, 비와이, 크러쉬, 태버 등이 이름을 올렸다. 

개코는 가장 섭외가 빠르게 된 사람으로 배우 정만식을 꼽았다. 그는 "비주얼적으로는 정만식 형님이 가장 어려울 것 같지만 작업 자체는 굉장히 수월했다"며 "곡의 퍼즐이 뭔가 안 맞는 거 같아서 내레이션이 필요해 부탁했는데 다행히 촬영이 없는 날이라 운 좋게 해주셨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반면 가장 어려웠던 섭외는 이병헌이었다고. 최자는 "결혼식 축가를 부르면서 그래도 부탁할 수 있는 여건은 됐지만 확답이 올까 확신은 없었다. 아무래도 저희가 바로 부탁하는 거보단 민정씨를 통해 하는 게 나을 거 같아서 그쪽으로 먼저 부탁을 했다"고 과정을 설명했다.

최자는 "녹음하는데 사실 이렇게까지 관여할 줄은 몰랐다. 마지막 믹스할 때에도 배경 음악이 작았으면 더 좋겠다고 하는 등 정말 적극적으로 말해주시더라"라며 "확실히 배우라서 그런지 녹음 버전도 여러 가지를 먼저 보내주셨다"고 했다. 

개코 또한 "정만식 형님도 다양한 버전을 녹음해서 주셨다. 실내에서 녹음한 것부터 야외에서 한 것 다양한 면을 생각해서 녹음을 보내줘서 정말 놀랐다"고 덧붙였다. 

이어 다이나믹 듀오는 정규 10집이 두 파트에 걸려 오랜 시간 이어진 것에 대해 "중간에 '스모크', 'AEAO'라는 곡이 조명받고 인기가 많아지면서 활동에 집중하느라 아무래도 시간이 더 걸렸다"고 했다. 



최자는 "요즘 시대에 앨범 단위로 음악을 내기가 쉽지 않더라. 그래도 이렇게 데뷔 20주년에 앨범 단위로 돌아오게 돼서 저희한테는 만족스러운 앨범이었다"고 했다. 

데뷔 20주년을 돌아봤을 때 두 사람에게도 아픈 손가락 같은 곡이 있다고. 개코는 "'눈물점'이라는 곡이 아무래도 아픈 손가락"이라며 "활동 때 다른 곡들이 주목받았다. 발매했는지도 모르는 분들이 많다. 아무 활동도 못해 미안한 감이 있다"고 했다. 

이어 최자는 자신의 애착 곡으로 '나인틴'을 꼽으며 "고등학생 때도 가서 뒤돌아본 계기가 된 거 같다. 그때의 나로 돌아가 기분이 든다. 음악을 너무 하고 싶었던 그때의 불타는 마음이 생각이 난다"고 회상했다. 

([엑's 인터뷰②]에 계속)

사진 = 아메바컬쳐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