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8 22:52
연예

김지원, ♥김수현에 희소병 증세 고백→눈물…"너무 무서웠어" (눈물의 여왕)[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3.18 07:00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김지원이 남편 김수현에게 뇌 희소병 증세를 고백하며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1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는 백현우(김수현 분)의 고향을 찾은 홍해인(김지원)이 또 환각 증세를 느끼고 시간을 잃어버린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백현우는 홍해인과 함께 있는 윤은성(박성훈)에게 질투를 느끼며 홍해인을 향한 마음을 조금씩 의식하기 시작했다.

특히 자신이 머리를 만질 때는 스타일링이 망가진다며 화를 냈던 홍해인이 윤은성이 만지자 웃는 모습을 보이자 "왜 나한테만 화를 냈던 거냐. 다른 남자들 모두에게 공평하게 화를 내라"고 하는 등 귀여운 질투를 보여 홍해인을 기분 좋게 했다.

친구 김양기(문태유)에게는 자신의 감정이 질투가 아니라고 강변했지만 백현우는 불안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또 이혼을 원하는 것이라면 홍해인과 가까이 지내는 윤은성이 혹시나 이혼 사유가 될 수도 있다며 구세주가 될 수도 있다는 말에 백현우는 "윤은성은 안 된다. 걔는 찜찜하다"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백현우의 예감대로 윤은성은 어떤 목적을 가지고 퀸즈 그룹을 무너뜨리려는 계획을 갖고 있었다. 윤은성은 퀸즈 가와 친한 마담 뚜 그레이스 고(김주령)와 펀드 매니저와 함께 퀸즈 주식을 담보로 하는 어떠한 계획을 수립하고 있었고 이와 함께 홍대만(김갑수) 회장의 검찰 조사를 추진하고 있었다.

한편 백현우의 아버지인 백두관(전배수)은 마을 이장 연임에 성공하기 위해 나섰지만 젊은 피 박석훈(심우성)에게 밀리고 있는 상황이었다.

마을 사람들은 "이장님 며느리 시집 왔다는 소리만 들었지, 결혼한 이후에 한 번도 온 걸 못 봤다. 우리 마을 배는 왜 며느리 백화점에 납품이 안 되냐"고 비아냥댔다.

그때 홍해인이 영화의 한 장면처럼 바로 나타나 백두관을 위기에서 구했다. 홍해인은 "아버님 회갑 때도 찾아뵙지 못해서 마을 분들께 식사라도 대접하려고 왔다"며 온갖 선물과 마을 잔치를 열어줘 백두관의 기를 살게 했다.

그러나 홍해인은 용두리에서 갑작스럽게 또 한 번의 환각 증세에 시달렸고 시간을 잃어버리고 말았다.



홍해인이 자신의 고향에 와 있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온 백현우는 홍해인을 밤까지 찾아다녔고 걱정되는 마음에 이내 나타난 홍해인에게 "대체 어딜 다닌 것이냐"고 화를 냈다.

이에 홍해인은 "환자 취급하지 말랬지"라며 도리어 화를 더 냈고 기가 찬 백현우는 뒤돌아섰다.

그런 백현우의 뒷모습을 보던 홍해인은 "사실 기억이 안 난다. 내가 왜 거기 있었는지. 뭘 했는지. 기억이 하나도 안 난다"며 "너무 무서웠다"고 진심을 솔직하게 고백하며 눈물을 보였다. 

백현우는 그런 홍해인을 제 품에 안고 함께 울었다.

다음 화 예고에서는 홍해인의 백혈구 수치가 떨어졌다는 의사의 말이 들리면서 향후 전개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tvN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