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2 18:16
연예

첫방 '눈물의 여왕' 김지원, ♥김수현에 시한부 고백…"석달 뒤 죽는대" [종합]

기사입력 2024.03.09 22:37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눈물의 여왕'이 첫 방송부터 달달한 로맨스부터 갈등까지 다양한 스토리를 전개시켰다. 

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첫 방송에서는 퀸즈그룹 3세 홍해인(김지원 분)과 신입사원 백현우(김수현)의 결혼과 갈등에 대한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두 사람은 인터뷰를 통해 첫 만남부터 결혼에 대해 이야기했다. 특히 두 사람은 불화설을 일축시키기 위해 "잘 살고 있고 그때나 지금이나 사랑하는 마음은 똑같다"고 거짓말을 했다.

그러나 백현우는 홍해인과 결혼 3년만에 이혼을 원하고 있었다. 재벌가 사위로 처가살이를 하고 있는 백현우는 많은 정신적 고통을 안고 있었다.

장모인 김선화(나영희)는 증권가 찌라시를 무마시키기 위해 두 사람에게 아이를 가지라고 요구했고 또 그런 후에 미국에서 MBA 학위를 따라고 말했다.

장인인 홍범준(정진영)은 "아이를 맡겨놨나"라며 백현우를 두둔하면서도 "내년 5월에는 외손녀를 보고 싶다. 아이 이름은 홍수빈으로 짓자"며 엄마 성을 따르라고 강요했다.



해인의 동생인 홍수철(곽동연)은 "매형, 공정위 사건 좀 처리해달라"고 막무가내로 굴었다. 

이후 백현우는 홍해인과 "너는 이 상황에서 나랑 애를 갖고 싶냐"고 분노하며 물었고 홍해인은 차갑게 "필요하다면"이라고 답해 백현우를 기막히게 했다.

홍해인은 그런 백현우를 뒤로하고 업무 관련 전화를 했고 백현우는 화가 나서 집을 나왔다. 이어 홍해인은 홍수철을 폭행하며 "내 남편한테 함부로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백현우는 친구 김양기(문태유)를 만나 "이혼을 하고 싶다"며 "그때 귀여웠으면 안 된다"고 술에 취해 힘들어했다. 김양기는 백현우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고 이혼을 만류하는 모습을 보였다.

백현우는 홍해인의 할머니 제사에 사위들을 진두지휘하며 제사상을 차렸다.

백현우는 이혼을 강력히 원하고 있었지만 서슬퍼런 처가 식구들의 모습에 공포를 느끼고 있었다. 특히 오래 회사에 몸 담았던 중역이 회사를 떠나려 하자 백현우에게 "탈탈 털어보라"며 "우리 집 밥 먹었던 사람이 나가게 되면 걸어다니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서늘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백현우는 정신과를 찾아 "이혼을 하고 싶다"고 호소했고 왜 이혼을 못하냐는 말에 "죽을 수도 있을 것 같다. 저희 장인어른은 자기 집 밥 먹던 사람이 등 보이는 것을 제일 싫어한다"고 이야기했다.

또 "처가 식구들도 싫지만 더 싫은 게 와이프다. 내가 죽어나든 말든 자기밖에 모른다"고 말했다.



백현우는 홍해인이 과거 결혼을 망설이는 백현우에게 "나만 보면 돼. 나만 믿어. 나 절대 당신 눈에서 눈물나게 안 해"라고 했던 것을 생각하며 "그걸 믿었으면 안 된다"고 슬퍼했다.

한편 자신에게 차갑게 대하는 홍해인에게 앙심을 품은 그레이스 고(김주령)는 백현우는 찾아 "결혼 전에 홍해인이 이혼하게 되면 당신에게 한 푼도 주지 않는다는 유언장을 작성했다"고 알렸다.

이에 백현우는 어딘가를 함께 가자는 홍해인에게 "거기가 어디든 너랑 함께면 안 간다"고 차갑게 말하고 돌아섰다. 

고향을 찾은 백현우는 가족들에게 "해인이랑 이혼하려고 한다"고 말했고 가족들은 만류했다. 그러나 백현우는 "사는 게 행복하지가 않다"고 "저는 충분히 생각하고 말씀드리는 거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처가로 돌아온 백현우는 이혼합의서를 가지고 홍해인의 방을 찾았다. 

홍해인은 자신이 먼저 할 말이 있다고 했고 "나 죽는대. 석달 정도 남았대"라고 이야기해 백현우를 충격 받게 했다. 백현우는 결국 이혼 합의서를 건네지 못하고 "미안했다. 잘하겠다. 사랑한다"며 홍해인을 끌어안았다. 

사진=tvN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