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6 02:10
연예

김수현, 김지원과 격정적인 부부싸움…"나랑 애 갖고 싶냐" (눈물의 여왕)

기사입력 2024.03.09 21:48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김수현이 김지원과 갈등을 빚었다. 

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는 백현우(김수현 분)가 홍해인(김지원)과의 이혼을 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두 사람은 결혼 생활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녹화하는 모습으로 이야기를 시작했다.

백현우는 퀸즈백화점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했고 홍해인은 아버지가 퀸즈백화점의 대표였다. 홍해인은 퀸즈그룹 3세라는 것을 숨기고 인턴으로 입사했고 백현우와 만나 호감을 느꼈다.

백현우 역시 홍해인에게 매력을 느껴 "내가 홍해인 씨가 부담스러워할까봐 말 안 했는데 우리 집에 소가 30마리가 넘는다. 지금 사는 오피스텔도 월세 아니고 전세다"라며 "홍해인 씨가 인턴 짤리고 재취업 안 돼도 내가 책임질 수 있다, 그 이야기다. 맞벌이 선호했는데 홍해인 씨라면 외벌이도 감당해보고 싶어졌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백현우는 홍해인의 정체를 알고 잠수를 탔고 홍해인은 그런 백현우를 헬기를 타고 찾아와 서로 따뜻하게 안았다. 

결혼까지 골인한 두 사람이지만 3년이 지난 지금, 불화설에 시달리고 있었다. 백현우가 퀸즈백화점의 이사로, 홍해인은 사장으로 재직하고 있었고 두 사람은 가정 뿐만 아니라 회사의 일로 많은 갈등을 빚고 있었다.



또 백현우는 서울대 법대 출신의 변호사 친구들에게 이혼을 원한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김양기(문태유)는 백현우가 왜 홍해인과 이혼을 원하냐는 친구들의 질문에 "또라이래"라고 답했다.

처가살이를 하고 있는 백현우에게 장모인 김선화(나영희)는 "아이 갖고 MBA 학위 따러 가라"고 요구했고 장인인 홍범준(정진영)은 "외손녀를 내년 5월에 보고 싶다. 엄마 성을 따라야 한다"고 강요해 백현우를 숨 막히게 했다.

백현우는 가족들과 떨어지자 홍해인에게 "이 상황에서 너는 나랑 애를 갖고 싶냐"고 물었고 홍해인은 "필요하다면"이라고 차갑게 답했다.

또 부부 인터뷰를 진행하려는 홍해인에게 "네가 혼자서 다 얘기하고 다 해라. 어차피 다 거짓으로 할 거 아니냐"고 화를 냈다. 

사진=tvN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