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9 07:13
연예

고지용, '연예게 은퇴' 후 악플 多…"뭘 해도 딴지 걸 사람들, 그냥 웃겨" (지용go)

기사입력 2024.03.07 16:37 / 기사수정 2024.03.07 16:37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그룹 젝스키스 출신 고지용이 악플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6일 유튜브 채널 Studio엔N에는 '미녀 치어리더의 현실 고민! 싹~ 다 물어볼거지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고지용은 치어리더 박선주와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박선주는 "스포츠 아나운서 쪽으로 전향을 준비하고 있다. 학원 다니고 연습하고 있는데 스포츠 아나운서는 조금 더 길이 좁아서 아나운서나 기상캐스터 쪽으로도. 어쨌든 방송인으로 두루두루 넓게 꿈꾸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해 박선주는 최근 개인 계정에 은퇴를 시사하는 글을 올려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는 "진짜 욕 많이 먹었다. 아쉬워하시는 분들도 계시고 응원해 주시는 분들도 계시고 한편으로는 은퇴라는 말 함부로 쓰지 말라면서 DM도 엄청 많이 왔다"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고지용은 "그런 거 신경 안 써도 된다. 그러는 사람들은 뭘 해도 딴지 건다"며 "나는 댓글이 더 상처받을 것 같다. 그거 보면 그냥 웃긴다"고 은퇴 경험자의 조언을 전했다. 

또한 "(악플러들은) 한 번 보고 마는 거 아닌가. 그리고 한 두번만 그러는 게 아니라 계속 그러면 서로서로 그게 그냥 우리가 당연하다 생각 하니까"라며 박선주를 위로했다.

한편, 1997년 젝스키스로 데뷔한 고지용은 해체 후 2004년 연예계를 은퇴, 사업에 집중해왔다. 

사진=유튜브 채널 'Studio엔N'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