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06:15
연예

'재벌X형사' 이나은 죽인 진범...강성연·최태준도 아니었다 [종합]

기사입력 2024.03.02 23:12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재벌X형사'에서 이나은을 죽인 진범이 밝혀졌다. 

2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 10회에서는 영화 촬영장에서 살해된 채 발견된 한유라(이나은 분)를 죽인 진범을 찾아 나선 진이수(안보현), 이강현(박지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선 방송에서 진이수와 이강현은 죽은 한유라의 손톱 밑에서 발견된 DNA와 백상희(강성연)의 머리카락 DNA가 일치한다는 결과를 받아들었다. 

특히 한유라가 살해당한 당일, 한유라의 뺨을 때리는 백상희의 모습이 포착되어 더욱 의심이 되는 상황이었다. 

백상희를 찾은 진이수와 이강현은 뺨을 때린 이유를 물었고, 백상희는 "맞는 연기를 앞두고 있었다. 한번도 맞는 연기를 해본적이 없다면서 한번 때려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 한유라의 손톱 밑에서 자신의 DNA가 나온 것에 대해서는 "두드러기가 나서 한유라가 직접 연고를 발라줬기 때문"이라고 했다. 백상희의 말은 진실이었다. 

그리고 진이수와 이강현은 한유라가 죽기 직전에 영상을 하나 봤다는 것을 알게됐고, 그 영상이 어떤 것인지 추적해나갔다. 

그와 동시에 한유라에게 스토커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 이에 대해서도 조사했다. 

한유라의 매니저는 그 스토커가 하남수(최태준)이었다면서 "하남수가 영화에 유라를 추천했다. 유라랑 사귀고 싶어서 그랬던거다. 그리고 술만 마시면 문자를 수십통씩 보냈다"면서 하남수가 보맨 수많은 문자를 보여줬다. 

클라우드에서 한유라가 죽기 전 봤다는 영상에 대한 메일이 왔다. 어떤 영상인지는 알 수 없었지만, 파일 이름과 파일이 열린 시간을 알 수 있었다. 

파일이 열린 시간은 한유라가 한창 촬영장에서 촬영 중인 시간이었다. 그리고 파일 이름을 유심히 보던 진이수는 "한유라씨가 개를 키우고 있어? 유라씨 방에 홈 카메라가 있었거든. 그건 움직임이 있으면 저절로 찍히는 카메라"라고 말했다. 



이에 곧바로 한유라의 현관문에 있는 CCTV를 확인했다. 한유라의 집을 드다든 사람은 한유라와 매니저 뿐이었다. 

그런데 필요 이상으로 매니저가 한유라의 집을 들락거리고 있었다. 이에 진이수와 이강현은 매니저를 의심했다. 

진이수와 이강현은 매니저의 집을 찾아 살펴봤다. 매니저의 집에는 한유라 등신대와 사진으로 가득했고, 혼자서 작성한 혼인신고서와 한유라의 얼굴을 합성한 인형이 침대에 누워있었다.

진이수는 작전을 꾸몄다. 중단됐던 영화 촬영을 시작하도록 했고, 매니저가 참석한 가운데 "한유라 씨의 영혼을 풀어줘야 한다"면서 천도제를 지내게 한 것. 

매니저는 천도제를 지내는 무당의 행동과 말 하나하나에 긴장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그리고 무언가에 혼린 듯이 눈물을 보이면서 한유라 살해 사실을 고백했다. 

실제로 한유라는 홈캠을 통해 매니저가 자신의 집을 몰래 드나들면서 변태 짓을 한 것을 눈으로 확인했고 "미친 변태 새끼. 신고하겠다"는 한유라의 말에 "왜 날 배신해. 널 배우로 만들어준 것도 나잖아. 난 널 위해 살았는데"라고 분노하면서 살해했다. 

이에 매니저는 한유라 살해 혐의로 체포됐다. 

사진= SBS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