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09:11
스포츠

'황선홍 임시 체제' 국가대표팀 코치진 확정…마이클 킴 코치 재합류 [오피셜]

기사입력 2024.02.29 18:50 / 기사수정 2024.02.29 18:50

대한축구협회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3월 태국과의 2연전에서 황선홍 감독을 보좌할 코칭스태프를 확정해 발표했다. 수석코치는 마이클김코치다. 이외에도 조용형·정조국 코치, 김일진 골키퍼코치, 이재홍 피지컬코치가 3월 A매치 기간 동안 국가대표팀에 합류한다. 대한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3월 태국과의 2연전에서 황선홍 감독을 보좌할 코칭스태프를 확정해 발표했다. 수석코치는 마이클김코치다. 이외에도 조용형·정조국 코치, 김일진 골키퍼코치, 이재홍 피지컬코치가 3월 A매치 기간 동안 국가대표팀에 합류한다. 대한축구협회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임시 지휘봉을 잡은 황선홍 감독 보좌할 코칭스태프가 꾸려졌다. 벤투호와 클린스만호에서 모두 몸담았던 마이클킴(김영민) 코치가 다시 합류한다. 

대한축구협회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3월 태국과의 2연전에서 황선홍 감독을 보좌할 코칭스태프를 확정해 발표했다. 수석코치는 마이클김 코치다. 이외에도 조용형·정조국 코치, 김일진 골키퍼코치, 이재홍 피지컬코치가 3월 A매치 기간 동안 국가대표팀에 합류한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3월 21일과 26일에 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3, 4차전을 갖는다. 태국과의 2연전은 황선홍 임시 감독 체제에서 치르는 첫 A매치 일정이다. 엑스포츠뉴스DB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3월 21일과 26일에 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3, 4차전을 갖는다. 태국과의 2연전은 황선홍 임시 감독 체제에서 치르는 첫 A매치 일정이다. 엑스포츠뉴스DB


앞서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회는 황선홍 감독이 3월 A매치 2연전을 이끌 가장 적합한 인물이라고 판단, 황 감독에게 겸직을 제안했다. 황 감독이 하루 고심한 뒤 26일 이를 수락하면서 확정됐다.

정 위원장은 "A매치 2경기를 위해 K리그 현직 감독들에게 맡기는 건 무리라고 판단했다. 단 2경기를 맡아줄 외국인 감독도 후보가 많이 없었다. 2차 회의를 통해 최종 후보가 3명으로 좁혀졌고, 우선순위도 정해졌다. 1순위가 황 감독이었다"라며 "25일 낮에 대표팀 임시감독직을 제안했다. 황 감독은 생각할 시간을 달라고 요청했고, 어제(26일) 임시감독을 수락하겠다는 답을 받았다"라고 선임 과정을 밝혔다.

이어 "강화위가 황 감독을 1순위로 뽑은 건 올림픽을 맡는 대한축구협회 소속 지도자이면서, 아시안게임 우승으로 성과를 냈으며 아시아 축구에 대한 이해도 갖췄다는 평가 때문이다. 파리 올림픽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A대표팀(국가대표팀)을 맡아도 문제가 없는지 다각도로 검토했다"라며 "(3월)중동에서 열리는 올림픽 대표팀 친선경기는 황 감독을 제외한 기존 코칭스태프가 맡게 되며 황 감독의 A대표팀은 별도의 코치진으로 꾸려질 예정"이라고 대표팀 운영 계획을 설명했다.

황선홍 23세 이하 대표팀 감독이 3월 태국과의 2연전을 이끌 임시감독으로 결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7일 오후 서울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제3차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 브리핑을 진행해 올 3월 21일과 26일 예정된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2연전을 황선홍 감독이 이끌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황선홍 23세 이하 대표팀 감독이 3월 태국과의 2연전을 이끌 임시감독으로 결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7일 오후 서울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제3차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 브리핑을 진행해 올 3월 21일과 26일 예정된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2연전을 황선홍 감독이 이끌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황선홍 23세 이하 대표팀 감독이 3월 태국과의 2연전을 이끌 임시감독으로 결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7일 오후 서울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제3차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 브리핑을 진행해 올 3월 21일과 26일 예정된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2연전을 황선홍 감독이 이끌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황선홍 23세 이하 대표팀 감독이 3월 태국과의 2연전을 이끌 임시감독으로 결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7일 오후 서울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제3차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 브리핑을 진행해 올 3월 21일과 26일 예정된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2연전을 황선홍 감독이 이끌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3월 21일과 26일에 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3, 4차전을 갖는다. 태국과의 2연전은 황선홍 임시 감독 체제에서 치르는 첫 A매치 일정이다. 엑스포츠뉴스DB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3월 21일과 26일에 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3, 4차전을 갖는다. 태국과의 2연전은 황선홍 임시 감독 체제에서 치르는 첫 A매치 일정이다. 엑스포츠뉴스DB


임시 사령탑이지만 황 감독은 생애 첫 국가대표팀 지휘봉을 잡게 됐다. 그러나 오는 4월 중순에 올림픽 대표팀을 이끌고 2024 파리 올림픽 출전권이 걸려 있는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을 치러야 하는 황 감독을 선임한 것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

한국은 일본, 중국, 아랍에미리트(UAE)와 한 조에 속해 조 2위까지 올라가는 8강 토너먼트 진출도 자신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 대회에서 3위 안에 들어야 파리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곧바로 따내고, 4위를 하면 아프리카 팀과 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한다.

상황에 따라선 한국의 세계 최초 올림픽 남자축구 10회 연속 본선 진출이 좌절될 수도 있는 상황인데 황 감독은 한국 축구를 위해 큰 고심 끝에 대표팀 임시 사령탑을 맡기로 결정했다.

황 감독도 브리핑 이후 공개된 대한축구협회와의 인터뷰에서 "대한민국 축구가 지금 위기인데 전력강화위원회에서 협조 요청이 왔을 때 고심이 많았다"라며 "하지만 이런 어려운 상황에 내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야 된다고 생각해 고심 끝에 결정을 내렸다"라며 수락 배경을 설명했다.

대한축구협회는 3월에 예정된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2연전을 황선홍 23세 이하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이 이끌 거라고 발표했다. 임시 사령탑을 맡기로 한 이유로 황선홍은 어려운 상황에 빠진 한국 축구를 돕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축구협회는 3월에 예정된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2연전을 황선홍 23세 이하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이 이끌 거라고 발표했다. 임시 사령탑을 맡기로 한 이유로 황선홍은 어려운 상황에 빠진 한국 축구를 돕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3월 21일과 26일에 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3, 4차전을 갖는다. 태국과의 2연전은 황선홍 임시 감독 체제에서 치르는 첫 A매치 일정이다. 대한축구협회 SNS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3월 21일과 26일에 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3, 4차전을 갖는다. 태국과의 2연전은 황선홍 임시 감독 체제에서 치르는 첫 A매치 일정이다. 대한축구협회 SNS


이어 "정말 최선을 다해서 대한민국 축구가 다시 제자리에 돌아갈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라며 각오를 드러냈다.

임시로 구성되는 황선홍호는 3월 A매치 일정 만을 위해 모인다. 캐나다 국적의 김영민 수석코치는 2018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국가대표팀의 코치로 부임해 2022 카타르 월드컵을 함께했다. 월드컵 이후에도 지난해 8월까지 코치로 국가대표팀을 지도한 바 있다.

2010 남아공 월드컵 국가대표 선수였던 조용형 코치는 2022년부터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로 활동 중이며, 현재 남자 U-16 대표팀 코치다. 대한축구협회가 독일 바이에른 뮌헨 구단과 체결한 교류 업무 협약에 따라 지난해 바이에른 뮌헨에서 지도자 연수를 받았다.

선수 시절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정조국 코치는 2021년부터 2023년까지 제주유나이티드에서 코치로 활동했다. 2023년 9월부터 시즌이 끝날 때까지 제주 감독대행도 맡았다. 현재 프로축구연맹 기술연구그룹 위원이기도 하다.

골키퍼코치는 올림픽 대표팀에서 황선홍 감독과 호흡을 맞추고 있는 김일진 코치가 3월 A매치 기간 동안 국가대표팀을 지도한다. 같은 기간 올림픽 대표팀은 대한축구협회 황희훈 전임지도자가 골키퍼코치를 맡는다. 피지컬코치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당시 대표팀 일원이었고, 지난해 9월부터 국가대표팀에 합류했던 이재홍 코치가 3월에도 함께한다.

한편, 오랜 기간 베트남 축구대표팀 코치 경력으로 동남아시아 축구에 정통한 이영진 현 전력강화위원회 위원이 기술자문 역할로 이번 태국 2연전에 황선홍호를 돕는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3월 21일과 26일에 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3, 4차전을 갖는다. 태국과의 2연전은 황선홍 임시 감독 체제에서 치르는 첫 A매치 일정이다. AFC 홈페이지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3월 21일과 26일에 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3, 4차전을 갖는다. 태국과의 2연전은 황선홍 임시 감독 체제에서 치르는 첫 A매치 일정이다. AFC 홈페이지


사진=엑스포츠뉴스DB, 대한축구협회, 연합뉴스, 한국프로축구연맹, AFC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