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08:04
연예

'카리나♥' 이재욱 "싹퉁바가지, 금수저…아직도 못 버렸나" 고민 고백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2.28 06:50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배우 이재욱이 고착된 이미지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27일 유튜브 채널 'TEO 테오'에는 '두분 잘생긴 거 축하드려요'라는 제목의 '살롱드립2' 30화가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는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에 출연하는 이재욱, 이준영이 출연했다. 

이재욱은 "콘서트에서 춤과 노래를 하고 싶은 마음은 있다. 몸이 안 따라준다"라며 "춤을 춰보려고 슬릭백도 쳐보고 한다. SNS에서 준영이 춤을 보면 다리를 막 때린다. 가만히 있으라고"라며 춤에 대한 열망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죽어도 안 되더라. 하라는 대로 하는데"라며 "한국에서 이슈가 된 춤들을 샤워하다가도 한 번씩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장도연은 "이재욱에게 싹퉁바가지, 상처투성이, 금수저라는 말이 많다"고 하자 이재욱은 "그런 캐릭터를 한 번 밖에 안해봤다. 감사하지만 '아직 그런 이미지를 못 버렸나'하는 생각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준영은 "잘생겨서 그렇다"고 위로했다. 그러면서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도 제가 흙수저인 줄 알았다. 보여지는 이미지가 있으니까. 그런데 제가 금수저라고 해서 '에? 내가?'라고 했다"고 말했다. 

한편, 같은 날 오전 이재욱과 카리나의 열애설이 터졌다. 두 사람의 소속사는 "이제 알아가는 중"이라며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두 사람은 최근 밀라노 패션위크에서 만나 연인 사이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리나가 멤버들과 숙소 생활을 하고 있는 만큼 두 사람은 이재욱의 동네에서 만남을 가졌고, 이들은 바쁜 일정 속에서도 틈틈이 데이트를 하며 애정을 키워나갔다고 했다. 

'살롱드립2' MC 장도연은 "제가 지금 주머니에 여행 멤버를 모으고 있다. 제가 부르면 들어올 수 있냐"라며 카리나를 언급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유튜브 채널 'TEO 테오'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