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6 22:31
연예

주현영, '현타' 고백하며 '눈물'…"집에 숨은 느낌" (노빠꾸)[종합]

기사입력 2024.02.22 22:50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주현영이 '노빠꾸탁재훈'에서 눈물을 보였다.

22일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에는 '주현영, 많은 현영이들 중 제일 잘나갔지만 SNL 관두고 이제 토요일에 할 일 없는 백수'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주현영은 술자리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드러냈다.

주현영은 "평소 술자리에 잘 나가지 않는다"라고 밝히며 "술은 웬수다. 사람에게 쓸데없는 용기가 생기게 한다"라며 소신을 드러냈다. 이어 "구설수가 생기면 안 된다"라며 술을 경계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쉴 때는 무엇을 하냐"라는 질문에 주현영은 "집에서 하루종일 고양이와 집에 있다"라고 답했다.



주현영은 "내가 집에 있는 걸 마냥 좋아하는 건 아니다. 다만 밖에서 에너지를 너무 많이 쓰다 보니, 집에 숨어 있는 느낌이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그걸 어느 순간부터 느끼기 시작하면서 조금 슬퍼졌다"라며 급기야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탁재훈이 "주현영이 현타가 조금 온 것 같다"라고 운을 떼자 주현영은 "현타가 많이 왔다"라고 고백했다.

"마음을 터 놓고 싶은 사람이 누구냐"라는 탁재훈의 질문에 주현영은 "나는 다른 사람에게 힘든 일을 말하는 타입이 아니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탁재훈은 분위기를 전환하며 "'노빠꾸탁재훈'에서 탁재훈이 주현영 울렸다고 소문이 나면 어떡하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주현영은 "그게 목적이다"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탁재훈은 주현영을 향해 "우는 모습도 예쁘다"라며 농담을 건넨 뒤 "가끔은 울어야 속에 있는 게 풀린다"라고 위로했다.

이어 탁재훈은 "주현영씨가 지금 소소한 걸 못하는 건 더 크게 나가기 위해서니까 조금만 참아라"라며 연예계 선배로서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사진=노빠꾸탁재훈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