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9 14:13
연예

김고은 "14살까지 10년 중국 생활…부모님이 집에선 중국어 못 쓰게 했다" (십오야)

기사입력 2024.02.21 19:50 / 기사수정 2024.02.21 20:47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배우 김고은이 중국에서 보냈던 어린시절을 회상했다.

21일 유튜브 채널십오야 채널에는 '굿을 한번 해보죠? 방굿'이라는 제목으로 영화 '파묘'의 두 배우 김고은, 유해진과 함께했던 라이브 짧게 보기 영상이 업로드 됐다.

이날 나영석 PD는 김고은에게 "유명한 이력 중 하나가, 어릴 때 어쩔 수 없이 중국에서 오래 사셨다더라. 중국 시골마을이라고 들었는데 그 이야기 좀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고은은 "4살 때 가서 14살 때 한국에 왔다"고 했고, 나 PD는 "그럼 14살 때까진 외국인이었네"라고 반응했다. 김고은은 "한국말을, 잘 이렇게"라며 당시엔 한국말을 잘 못 했었음을 짐작케 했다.



이내 그는 "근데 그래도 그때 당시에 아빠랑 엄마가 집에서는 중국어를 못 쓰게 했다"며 "한국의 예능이나 드라마를 중국은 비디오로 해서 빌려보는 게 있었다. 그때 '논스톱' 이런 거 봤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유해진은 "그땐 중국말이 더 편한 말이었겠다"고 했고, 김고은은 "저는 특히나 외국 사람이 없는 지역에서 살았다"고 이에 수긍했다. 

유해진은 "지금도 중국어가 남아있냐. 지금 중국 가면 생활에 불편 없을 정도?"냐며 궁금해 했고, 김고은은 "아니다. 버벅댄다. 단어도 너무 까먹고. 버벅대긴 하는데 급할 땐 모르겠다"고 이야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십오야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