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9 14:25
연예

황정음, '해킹' 아닌 '♥이영돈 럽스타'였나…해킹설=해프닝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2.21 17:50 / 기사수정 2024.02.21 23:34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황정음이 남편에 대한 애정을 대놓고 과시해 '해킹설'까지 불렀다. 

21일 황정음은 "울 오빠 짱구 시절. 귀여워라 추억여행 중"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업로드했다.

이 외에도 "너무 자상한 내 남편 아름답다", "나랑 결혼해서 너무 바쁘게 재밌게 산 내 남편 이영돈이에여^^ 그동안 너무 바빴을텐데 이제 편하게 즐겨요", "우리 남편 이영돈이 82년생 초콜릿 받고 신나심", "울 오빠 a형 감염 걸려서 아팠을 때 ㅠㅠ"이라며 남편의 모습이 담긴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사진에는 황정음의 남편 이영돈의 과거 모습이 담겨있다. 아이와 놀아주는 모습이거나 얼굴을 클로즈업한 사진이다. 

누리꾼들은 "스윗한 와이프", "멋져요"라며 호응을 보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해킹 당하신 거 아니죠? 아님 남편이 올리는 중이신가?", "해킹인 것 같아요. 이렇게 남편 분 사진을 계속 올리시진 않을 것 같은데"이라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남편 사진을 연속으로 업로드해 난데없는 해킹설까지 제기된 가운데 소속사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해킹당한 것이 아닌 배우가 올린 게 맞다"라고 밝혔다.



황정음은 2016년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해 두 아들을 두고 있다. 2020년 이혼조정 소식을 전했다가 이혼 위기를 극복하고 재결합했다. 



황정음은 최근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내가 예전에 싫어했던 행동은 오빠가 굉장히 조심해주고 나도 마음이 아무래도 남아있었으니 둘이 다시 합친 거 같다"라며 고백했다.

서장훈이 "제일 중요한 사실은 결론적으로 이혼 안 했다. 재혼을 한 게 아니라 이혼을 안 했다"라고 강조하자 황정음은 "재혼 느낌인데"라며 너스레를 떤 바 있다.

사진= 황정음, 엑스포츠뉴스DB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