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4 12:28
연예

육진수♥이한나 "'고3병' 子, 둘째 투병으로 6년간 제대로 양육 못해" (금쪽상담소)

기사입력 2024.02.13 11:10 / 기사수정 2024.02.13 11:10



(엑스포츠뉴스 이효반 기자) 육진수 이한나 부부가 고3 첫째 아들에 관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13일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국내 1호 파이터 배우 육진수와 몸짱 아내 이한나 부부의 고민이 공개된다.

이날 육진수, 이한나 부부는 서로를 쏙 빼닮은 고3 첫째 아들을 공개한다.

"부모 도움을 거절하는 고3 아들, 혹시 고3병(?)에 걸린 걸까요?"라며 매일 고3 아들과 사투를 벌이고 있다고 밝힌 부부. 현재 아들 지원이가 스스로 공부하겠다며 학원 가기를 거부, 과목별 등급 편차가 심한데도 부모의 도움도 받지 않을뿐더러 부모와 소통의 문도 닫았다며 답답함을 토로한다.



이야기를 듣던 오은영 박사는 "지원이는 스스로 하겠다는 자기 주도적 의지가 높은 아이"라 칭찬하면서도, 자신의 결정이 언제나 옳은 방향일 수는 없으나 그 과정에서 의논하지 않고 도움받지 않으려 하는 것에 우려를 표한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자녀가 부모와 의논하지 않고 소통의 문을 닫는 경우는, 부모의 도움을 경험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지원이가 부모에게 마음의 문을 닫은 원인을 알아보고자 한다.

오은영 박사의 이야기를 듣던 육진수는 깜짝 놀라며, 4살 터울인 둘째 지우의 투병 사실을 고백한다. 둘째 지우는 출산 당시 선천적 기도 협착증을 앓고 태어나 약 6년간 40번의 수술을 겪어왔다고.

아내 이한나는 첫째 지원이가 동생이 생길 걸 엄청 기대했지만, 둘째의 투병으로 인해 6년간 부모의 보살핌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털어놓아 안타까움을 산다.

이야기를 듣던 오은영 박사는 부모라면 당연히 아이의 생사에 몰두할 수밖에 없었을 거라 부부의 마음에 공감하면서도, "동생 데려온다"면서 간 부모가 6년간 부재했으니 '혹시 나를 버렸나? 나를 안 사랑하나?' 생각했을 거라며 지원이의 입장도 대변한다. 또한 그때의 마음이 아직 자리 잡고 있어 현재 부모와의 관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한다.

그러자 아내 이한나는 첫째 지원이가 "엄마는 동생을 사랑해서 집에 안 오는 거야. 엄마는 동생만 좋아해"라고 말한 적이 있었다고 밝힌다.

이어 부모님의 부재로 할머니 손에 자랄 당시, 엄마의 차량과 똑같은 차를 보며 "엄마는 나를 봤는데도 차에서 안 내렸다"고 말한 적 있다며, 지원이가 본인을 버렸다고 생각하는 것 같아 마음이 아팠다고 털어놓는다.

아내의 이야기를 들은 육진수는 "아내 혼자 아들의 문제를 짊어진 것 같다"며 남편, 아빠로서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을 후회한다.

이후 그는 격투기 세계에서도 살아남아야 하고, 가족들을 부양하고, 둘째의 간병까지 책임져야 했던 가장으로서의 중압감을 고백한다.

육진수는 과거 학교 폭력의 트라우마로 자신뿐 아니라, 아이들에게도 "아빠처럼 눈물 많지 마, 무조건 강해야 한다"며 강한 모습을 고집해 아이와 제대로 된 소통도 하지 못한 것 같다고 고백한다.

부부의 사정을 듣던 오은영 박사는 망망대해에 혼자 덩그러니 남겨졌다고 느꼈을 어린 지원이의 마음을 부모가 알아주어야 한다고 설명하며, 부부와 아들의 단절된 대화를 다시 이어줄 은영 매직을 공개해 기대를 모은다.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13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사진=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이효반 기자 khalf072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