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3 20:52
연예

이종원 "이하늬, 다치치 않게 지킬 것"…이기우에 선전 포고 (밤에 피는 꽃)[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2.10 08:00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이종원이 이하늬를 이용하려는 이기우에게 경고했다.

9일 방송된 MBC 금토 드라마 '밤에 피는 꽃'에서는 박윤학(이기우 분)이 박수호(이종원)와 조여화(이하늬)에게 15년 전 의 진실을 알리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박윤학은 박수호를 떠본 후 미담의 정체가 조여화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 사실을 알리자 조여화는 박윤학을 만나고 싶어 했고, 이에 박수호는 "무슨 일이든 부인을 먼저 생각해 주십시오"라고 조여화를 걱정했다.

조여화는 오난경(서이숙)에게 들었다고 밝히며 박윤학에게 15년 전 오라버니가 선왕의 밀명을 받고 사라진 게 맞는지 확인했다. 박윤학의 반응을 본 조여화는 당시 사건의 진실을 질문했다.

박윤학은 "그날 선왕이 독살을 당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털어놨고, 박수호는 "그때 사용된 독이 호판(김형묵)이 마신 독과 같다"고 말을 이었다. 두 사람은 호판 부인이 모든 일을 알고 있을 거라고 추측했다.



이를 들은 조여화는 오난경과 석지성(김상중)의 만남을 떠올리며 박윤학이 말하지 못하는 것이 있다고 확신했다. 그러자 박윤학은 "전하(허정도)와 저는 좌상대감이 벌인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고백했다.

이어서 그는 "증좌 중 하나가 부인이다. 좌상댁에 비하면 한미한 부인의 가문에 왜 갑자기 혼담을 넣었겠습니까? 좌상대감은 선왕의 밀명을 받은 자를 반드시 찾으셔야 했을 겁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충격 받은 조여화는 "15년을 제 부모로 따르며 살았다. 아직은 밝혀진 것이 아니지 않냐"고 믿지 못하며 눈물을 보인 뒤, 다음을 기약하고 급히 떠났다.

다음 장면에서 박윤학과 박수호는 자리를 옮겼다. 박수호가 "좌상이 모든 배후에 있다면 그날 저희 부모님을 죽인 것도 좌상이 아닙니까"라고 화내자 박윤학은 "그래서 너는 어찌했을 거냔 말이다"라고 말을 이었다.



박수호는 "그 앞에서 술잔을 받진 않았을 거다"라고 원망했다. 이에 박윤학은 "그 자리에서 부모의 원수를 갚았을 것이냐? 네가 좌상을 죽였다면 어떠한 진실도 밝혀지지 않은 채 모든 일이 허망하게 끝났을 것이다"라고 소리쳤다.

박윤학은 박수호에게 "주상전하도 때를 기다리셨다. 죽이는 것이 목적이었다면 오래 걸릴 일도 아니었다"라고 덧붙이며 "좌상이 역모를 꾀한 증거를 조성우가 가지고 있을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조여화를 이용할 것을 암시하자 박수호는 "저는 더이상 제 곁에 있는 사람들이 다치지 않도록 할 겁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윤학은 "그 부인이 네게 그리 중요한 사람이냐"고 물었다. 박수호는 망설이더니 "그 부인이 위험해지지 않도록 제가 지킬 겁니다"라고 말했다.

사진=MBC 방송 화면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