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00:48
연예

황찬성, 日 드라마 '순다방인연' 주연 발탁…주제가 가창까지 '활약 예고'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4.02.11 18:52 / 기사수정 2024.02.11 18:52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2PM 멤버 겸 배우 황찬성이 일본 후지TV TWO와 히카리TV의 공동제작 드라마 '순다방인연'의 주연으로 발탁됐다.

'순다방인연'은 상가 변두리에 있는 복고풍 다방을 무대로 꽃미남 한국인 마스터 시우와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엮어 나가는 이야기를 다룬 판타지 러브 스토리 드라마다.

황찬성은 "'순다방인연'에 일본 드라마 첫 주연을 맡게 돼 너무 영광스럽고 잘 해내야겠다는 생각 뿐이다. 각본을 읽고 정말 따뜻한 판타지 스토리라고 생각했다. 이런 곳이 실제로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촬영 전이지만 매우 기대하고 있고, 훌륭한 작품이 될 수 있도록 확실히 준비하고 노력하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후지TV 플랫폼 사업부의 프로듀서인 타부치 아사코는 "히카리TV와의 공동 제작도 올해로 4년째를 맞이했다. 지금까지 원작이 있는 작품을 만들어 왔지만 드디어 올해는 오리지널에 도전하게 됐다. 드라마 제목처럼 2PM으로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면서도 꾸밈없는 소탈한 인품을 지닌 황찬성과 일본의 인연을 소중히 여기고 있고, 올해 일본에서의 에이전트 계약도 정해져 더욱 더 활약이 기대되는 황찬성을 주연으로 맞이하게 됐다"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또 "슬픈 소식이나 귀를 막고 싶은 사건도 많은 요즘이지만 이 작품을 통해 눈앞에 있는 사람과의 인연에 대한 소중함이 조금이라도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황찬성은 2006년 한국에서 배우로 데뷔해 2008년 2PM의 멤버로 데뷔를 한 이후, 일본에서도 절대적인 인기를 누려왔다. 이번 작품은 일본에서의 첫 주연 드라마로 주제가 또한 황찬성이 담당하게 된다.

지난 2018년 미니앨범 '컴플렉스'로 일본에서 솔로 데뷔를 한 이래 가수와 그룹 활동, 그리고 배우로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앞으로 일본에서의 폭넓은 활약에도 기대가 높아진다.

한편 ‘순다방인연’은 오는 3월 30일 오후 8시부터 후지 TV TWO에서 1회와 3회, 히카리 TV 채널에서 2회와 4회가 공개된다.

사진 = 엘줄라이엔터테인먼트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