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6 23:04
연예

팝핀현준 "IMF로 父 사업 부도, 2년간 노숙 생활" (금쪽)

기사입력 2024.01.30 10:56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팝핀현준이 아버지의 사업 부도로 2년간 노숙 생활을 했다고 고백한다.

오늘(30일) 방송 예정인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국악과 팝핀의 콜라보 무대 ‘팝소리’로 활동 중인 팝핀현준, 박애리 부부의 고민이 공개된다.

두 사람은 상담에 앞서 부부의 애정도를 몸으로 표현, 팝핀현준다운 현란한 프리즈 포즈를 선보여 모두의 감탄을 자아낸다.



이내 팝핀현준의 고민이 공개된다. 그는 ‘장가 잘 갔다’는 말이 상처가 된다며 스트리트 댄서로 활동하며 온갖 무시를 받아왔던 일화들을 털어놓는다. 방송에서 자기소개를 성의 없이 했다고 피디에게 뺨을 맞은 건 물론, 한번은 식사 자리에서 대뜸 “너는 여자를 때릴 것 같아”라는 말도 들은 적 있다 고백한다. 이러한 일들로 인해 팝핀현준은 자신이 쓰레기처럼 느껴졌다며 “사람들이 원하는 건, 죽어야 하는 거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또한 팝핀현준은 힙합 바지를 입고 있었다는 이유로, 풍기 문란으로 경찰에게 잡혀간 적도 있다 토로하며 춤꾼을 알아주지 않는 사회 탓에 정신적 스트레스가 컸다고 털어놓는다.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팝핀현준이 유독 무시 받을 수밖에 없던 이유가 Break wall(벽을 깨고 나간 것)이라고 분석한다. 스트리트 댄스가 대중문화라는 인식이 없던 시절, 편견을 깨기 위해 노력했기 때문이라고. 이에 오은영 박사는 자신도 의사 생활 초반 여의사라는 이유로 무시당했었다 고백한다. 진료를 보려고 하면 여의사를 불신하는 환자들이 아가씨라 부르고 “남자 의사 없어요?”라고 말하기 일쑤였다며 팝핀현준의 고민에 공감한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사전에 검사한 팝핀현준의 MMPI(다면적 인성 검사) 결과를 공개, 사회적 불편감이 높고, 사람에 대한 적대감과 분노가 높게 나타났음을 설명한다. 그 이유에 대해 물어보자, 곰곰이 생각하던 팝핀현준은 청소년 시기 겪었던 아픔에 대해 고백하는데. IMF로 아버지의 사업이 연쇄 부도가 나, 가족들이 뿔뿔이 흩어지면서 2년간 노숙 생활을 했다고 털어놓는다.

팝핀현준은 노숙하던 시절, 밥도 제대로 챙겨 먹지 못해 영양실조가 와 손발톱이 빠지기도 했다며, 당시 춤 오디션을 보러 간 적 있는데 사람들이 거지가 찾아왔다고 손가락질하는 모습을 보고 상처받아 사람들과 거리를 두기 시작했다고 밝힌다. 또한 팝핀현준은 댄스팀에 들어가 단원들과 춤 연습을 했었는데, 그 순간은 행복했지만, 연습을 마치고 모두 집에 가면 혼자 남게 되어 공허함을 크게 느꼈고, 자신이 쓸모 없는 사람이라는 생각까지 들기도 했다며 아픈 과거를 회상한다.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팝핀현준이 청소년기 힘든 일을 겪었던 기간이 짧지 않았음을 언급. 힘든 일을 부모와의 소통으로 해소하지 못하고, 오랫동안 지속하게 되면서 ‘인지의 3단계’에 어려움이 생겼음을 설명한다. 주변 자극을 과도하게 받아들여, 해석하는 과정에서 왜곡이 나타나는 것 같다며 이로 인해 대인관계에 문제가 생길 수 있음을 지적한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타인의 시선으로 인해 상처받은 팝핀현준, 박애리 부부를 위한 맞춤 솔루션을 선사, 높은 상담 만족도를 끌어냈다는 후문이다. 과연 부부의 마음을 보듬어 줄 오은영 박사의 은영 매직은 무엇일지 오늘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사진=채널 A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