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3 16:04
연예

"남편 없이 시댁" 황보라, 김용건 사랑받는 이유 (사랑꾼)[종합]

기사입력 2024.01.30 10:5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배우 황보라가 시댁과 가까워지기 위해 했던 노력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황보라가 시댁과 친해지게 된 비결을 공개했다.

이날 미미는 시누이 산다라박, 박두라미와 가까워지기 위해 직접 필리핀 음식 도시락을 준비했다.



이를 본 김지민은 황보라에게 "시댁 식구들과 친해지기 위해 어떤 노력까지 해봤냐"고 물었다. 최성국은 "같이 술 한잔 했냐"고 물었는데, 황보라는 "저는 신랑을 대동하지 않고 따로 갔다. 아버님도 만나고 어머님도 만났다. 아버님 생신 때는 아들들이 다 출장가서 저 혼자 가서 미역국을 끓여드리고 케이크를 불었다. 저는 챙기는 걸 좋아해서 계속 부딪혔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국진은 "보라는 '이렇구나' 하고 생각하면 또 '오잉?' 이렇게 된다. 완전 매력있다"고 말하면서 칭찬했다.

한편, 볼링 경기를 끝내고 미미의 도시락 선물을 받은 산다라박은 "내가 좋아하는 메뉴""라면서 행복해했다. 이를 본 황보라는 "잘했다"고 말했고, 김지민은 "내 남동생 여자친구가 저렇게 해주면 한 번에 백점 줄 것 같다"고 감탄했다.

미미는 "지난번에 만났을 때는 집에 가서 후회했는데, 오늘은 그래도 (친밀도가) 3점이 됐다"고 전했다.

사진= '조선의 사랑꾼'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