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2 01:30
연예

'하루 배달비 40만원' 김호중, 다이어트 근황 "배달어플 삭제했는데…" (미우새)

기사입력 2024.01.29 07:15 / 기사수정 2024.01.29 07:15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김호중이 배달어플 사용법과 최근 이용 근황을 공개했다.

28일 방송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스페셜 게스트로 김호중이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김호중 대단하다. 진짜 기록을 찍었다더라. 하루 배달비만 40만 원이라고 한다. 배달 어플 최상위 레벨이다"라며 남다른 배달비 음식 금액에 감탄했다.



김호중은 "영광스럽지 않습니까"라며 "아침에는 부담스럽지 않게 죽집에서 죽을 시키고, 점심에는 소갈비찜과 제주 갈치 세트가 있다"며 애용하는 식당을 이야기했다. 이어 "디저트로는 빙수와 과일이 컵에 담겨서 오는 걸 먹는다"고 밝혔다.

그는 "저녁으로는 축구를 보면서 통닭을 먹는다. 또 새벽이 되면 야식은 또 참을 수 없다. 중식을 시킨다. 하나만 시키면 좀 그러니까 짬뽕이랑 짜장을 시키고 다음날 아침에 먹을 볶음밥을 시킨다. 그렇게 시키다보니 30~40만 원이 나온다. 또 그날이 왔으면 좋겠다"라며 입맛을 다셨다.

하지만 김호중은 다이어트를 결심한 상태. 서장훈은 "김호중이 다이어트를 위해 엄청난 결심을 했다고 한다. 어플을 삭제했다더라"며 근황을 언급했다.



김호중은 "정말 삭제했다. 올해 1월 1일에 최대한 이용하지 말자고 해서 과감하게 깔려 있는 모든 어플을 삭제했다"며 다이어트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나 이내 "배달 어플만 이용 안하는 거지 요즘 가게 번호도 알 수 있어서 잘 챙겨 먹는 중이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SBS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