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7 21:19
연예

박지현 "첫 주연, 부담 있었지만…상대가 안보현이라 다행" (재벌X형사)[종합]

기사입력 2024.01.23 17:5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재벌X형사' 안보현과 박지현이 '유미의 세포들' 이후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춘 점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오후 서울 양천구 SBS홀에서 SBS 새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안보현, 박지현, 강상준, 김신비, 정가희, 김재홍 감독이 참석했다.

'재벌X형사'는 철부지 재벌3세가 강력팀 형사가 되어 보여주는 '돈에는 돈, 빽에는 빽' FLEX 수사기.

재벌 3세 진이수 역의 안보현과 강하경찰서 강력1팀장 이강현 역의 박지현은 앞서 tvN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에서 각각 구웅 역과 서새이 역으로 남사친, 여사친 케미를 선보인 바 있다.



이에 대해 안보현은 "현장에서 처음 만난 분들이 많았는데, 박지현 씨와는 두 번째 작품이라서 그런지 너무 편했다. '유미의 세포들' 때는 회차가 많지 않고 스튜디오에서만 촬영을 해서 다가가기 쉽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같은 팀끼리 밥도 먹고 회식도 하고 MT도 갔다. 전작의 힘을 받아서 이번 작품에서 시너지가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박지현 또한 "'유미의 세포들' 당시 굉장히 좋은 사람이구나 하는 걸 느꼈다. 사람을 굉장히 편하게 해주고, 배려해주는 깊이가 있는 사람이라는 걸 느꼈는데, 다시 작품에서 만난다고 해서 속으로 환호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으로 주연을 맡다보니 부담도 있었고 걱정도 됐는데, 상대 역이 안보현이라서 너무 다행이었다. 현장에서도 배려를 너무 많이 해줘서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재홍 감독은 "(안보현은) 제가 본 배우 중 최고"라면서 "실제로도 진이수와 닮은 면이 많다. 엄청 따뜻한 사람이고, 물질적으로도 현장에 있는 스태프들에게 잘 베풀어서 인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에서 진이수는 '영앤리치' 캐릭터인데, 개인적으로 안보현은 '웜앤리치' 캐릭터라고 생각한다"고 치켜세웠다.

안보현은 이와 함께 "정말 행복했던 현장이었다. 부담감보다 조심해야할 것들이 많았는데, 이수에서 시작돼 에피소드로 넘어가는게 많은데, 이수는 텐션이 높은 친구다. 그런데 제가 감기에 걸리거나 해서 텐션이 다운된 상태로 가면 전체적인 분위기 다운될 수도 있고, 케미를 못 쫓아갈 수도 있다고 생각해서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한 "체력적으로 부담될 때가 있었는데, 그런 모습을 보이면 사기가 저하되는 느낌이 있어서 그러지 않으려고 했고, 저희가 111회차를 촬영했는데 스태프분들이 항상 기립박수를 쳐주면서 소리쳐주셨다"고 전했다.

한편, '재벌X형사'는 2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 고아라 기자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