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8 23:08
연예

"결정사도 아니고"·"저러니까 못 만나"…男 1호 자기소개에 '술렁' (나솔사계)[종합]

기사입력 2024.01.11 23:26

이슬 기자

·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나솔사계' 남자 1호의 자기소개에 여자 출연자들이 술렁였다. 

11일 방송된 ENA·SBS Plus의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4명의 옥순과 '짝' 출신 남성 4명의 만남이 그려졌다.



4명의 옥순은 한자리에 모여 김밥을 먹었다. 7기 옥순과 먼저 이야기를 나눴던 14기 옥순은 "확실히 먼저 다가오는 분한테 호감이 간다"라며 남자 4호를 언급했다. 9기 옥순은 "4호분이 굉장히 싹싹하다. 나도 그렇다"라고 공감했다. 9기 옥순도 남자 4호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그 시각 남자방에서는 "검색해 보자"라며 옥순에 대한 공부를 시작했다. "남자들끼리 얘기를 해야 된다"는 4호에게 3호는 "낯 가린다"라고 거절했다. 3호는 "술 먹을 때 하면 된다"라며 여유를 보였다. 결국 4호는 다른 남자 출연자들을 만나러 향했다.

이후 자기소개 시간이 이어졌다. 가장 먼저 7기 옥순은 "모태 솔로로 많이 소개됐다. 제가 내세우고 싶었던 건 아니다. 아무래도 해외 생활도 있었던 것 같고 연애를 하려고 소개팅을 열심히 받진 않았다"라고 이야기했다.

9기 옥순은 "회사는 을지로에 있어서 '을지로 김사랑'이라는 별명을 지어주셨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호감 가는 이성을 묻자 9기 옥순은 "두 분"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11기 옥순은 "저는 지난 1년 동안 있었던 변화를 4가지 정도 말씀드리면서 자기소개 하겠다"라며 내 집 장만, 말을 조심하는 습관, 스쿼시 시작, 뇌과학 관심을 밝혔다. 11기 옥순은 "저를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줄 분을 만나기 위해 나왔다"라고 덧붙였다.



14기 옥순은 "교육대학원에서 외국인 대상 한국어 교육을 전공하고 있다. 외국인 주재원이나 임직원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는 일을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짝' 5기, 11기, 25기에 출연했던 남자 1호는 "연애보다는 빨리 결혼을 하고 싶어서 왔다. 빨리 결혼해서 아이 낳고 가정을 꾸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상형을 묻자 1호는 "키는 165cm 이상 돼야 하고, 고향은 서울이어야 된다. 운동 좋아해야 하고 강아지 좋아해야 되고 술 안 먹어야 된다"라고 답했다.

이후 1호는 여성 출연자들에게 반대로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인터뷰를 통해 9기 옥순은 "처음에는 '뭐지?' 이랬다. 여기가 결혼정보회사도 아니고 자기 마음대로 등급을 매기는 것 같았다. 근데 그게 너무 뇌리에 강하게 박히는 거다. 그런 사람을 본 적이 없으니까"라고 말했다. 14기 옥순은 "저 정도로 제한을 건다고? 저러니까 못 만나지 않았을까"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짝' 6기, 11기에 출연한 남자 2호는 조각가로 개인전, 작품 의뢰, 대학교 강의까지 하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짝' 8기에 나온 남자 3호는 11기 옥순과 같은 수학 강사로 근무 중이다. 4호는 정선 응급실에서 근무 중인 의사다. 

사진=ENA·SBS Plus 방송 화면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