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6:53
연예

'노량' 이규형 "왜군役 일본어 공부, 더 이상 할 수 없다 싶을 정도로 연습"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3.12.14 12:03 / 기사수정 2023.12.14 12:03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이규형이 '노량: 죽음의 바다' 속 왜군 캐릭터를 위해 일본어 공부에 매진했던 일화를 밝혔다.

이규형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감독 김한민)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노량: 죽음의 바다'는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 전쟁 액션 대작 영화다.

'노량: 죽음의 바다'에서 이규형은 왜군 선봉장 고니시(이무생 분)의 충직한 심복이자 언변에 능한 왜군 장수 아리마를 연기했다.

"개봉을 오래 기다렸다"고 밝게 인사한 이규형은 "저의 언어가 아닌 처음 접해보는 외국의 언어로 연기를 했는데, 저 스스로 보기에 아쉬운 지점이 어쩔 수 없이 생기더라. 진짜 열심히 하긴 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일본어 선생님이 네 분이 함께 했었다. 선생님들도 좋은 평가를 내려주셨었는데, 그냥 일본어로 이야기하는 것과 정말 일본말처럼 연기를 하는 지점은 또 큰 차이가 있는 것 같았다. 직업병처럼 제 연기를 보면서 '좀 더 여유 있게 할 걸', '조금 불안함과 조급함이 있지 않았나' 싶은 마음이 들었었다"고 털어놓았다.

아리마 캐릭터가 언변에 능한 인물이기에 일본어 연습에 특히 신경썼다고 덧붙인 이규형은 "'한산'에서 왜군으로 출연했던 (변)요한이가 '자다가도 툭 치면 나올 정도로 일본어를 연습했다'고 했는데, 정말 그 정도가 기본이었다"고 얘기했다.

이어 "예전에 뮤지컬 공연을 할 때 짧은 일본어 대화는 해 본 적 있었지만 일본어는 처음 공부해보는 것이었다. 줌으로 주 3~4회씩 선생님 세 분과 같이 공부를 했다. 정말 '이 정도 했으면 진짜 더 이상 할 수는 없다' 싶을 정도로 연습하고 갔다. 다른 배우들이었더라도 다 그렇게 했을 것이다"라고 차분히 말을 이었다.

또 "김한민 감독님도 현장에서 연기하기 편하게 잘 이끌어주셔서 많은 도움이 됐다"고 촬영 현장을 돌아봤다.

'노량: 죽음의 바다'는 20일 개봉한다.

사진 = (주)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롯데엔터테인먼트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