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8 09:34
연예

국화 "긴가민가하면 그냥 만나"…12기 영식 '신선함' 느껴 (나솔사계)[종합]

기사입력 2023.12.08 00:21 / 기사수정 2023.12.08 00:21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12기 영식과 국화가 대화를 하며 알아가는 시간을 가져 장미가 견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7일 방송된 ENA·SBS Plus의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는 '모태솔로 민박'에서의 12기 영철, 영식, 영수와 장미, 백합, 국화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첫 저녁 데이트로 12기 영철과 영식, 국화가 함께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국화에 적극적인 영철의 모습에 영식은 대화에 잘 끼어들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데프콘은 "확실히 영철이 말이 많아졌다"고 인정했다.

데이트 후 인터뷰에서 영철은 "지금은 국화님이 제일 괜찮다. 철학적인 얘기라든지 그런 얘기를 나눌 수 있는 부분은 일단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지는 인터뷰에서 국화는 "과하지 않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웃었다. "진지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 너무 진지함에 빠진 것 같다"고.

이에 경리는 "그래서 반대가 끌리나 봐"라고 말을 더했다.

계속해서 국화는 "웃을 수 있는 연애가 더 좋다는 생각이 들어서 영식님을 한 번 더 보는 게 낫지 않을까?"라고 생각을 밝혔다.

다음으로 영식은 "국화님은 저보다는 영철님이랑 티키타카가 되는 것 같은 느낌"이라고 인터뷰했다.

그는 "국화님을 다 알지는 않았지만 기회가 주어진다면 백합님과 진중한 대화를 해보고 싶다"고 덧붙여 엇갈린 반응에 스튜디오는 탄식했다.



데이트가 끝난 출연자들은 2차로 모여 다 같이 시간을 보내며 연애관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국화는 "긴가민가 해? 그럼 그냥 만납니다"라고 명쾌하게 대답했다. "만나기 전엔 모르니까 만나보고 헤어지면 된다"는 국화.

이를 들은 영식은 "후회되는 게 저는 안 만났다"고 밝혔고, "사귀는 거를 어떻게 하냐"고 질문해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실내로 이동한 출연자들 중 국화는 영식에 먼저 대화를 제안했고, 둘 만의 시간을 가졌다. 국화는 "그냥 웃겨요. 귀여우신 것 같아요"라며 이유를 밝혔다.

영식은 "(12기) 방송을 보셨는지 모르겠는데 제가 말을 진짜 많이 한다. 침묵을 못 견디니까 먼저 말을 거는데, 처음으로 먼저 말을 하지 않아도 대화가 흘러가는 걸 배웠다. 두 번째는 긴가민가할 때 사귄다고 하신 게 저한테 되게 신선했다"며 말을 이었다.

계속되는 두 사람의 대화를 신경 쓰던 장미는 결국 먼저 잠자리에 들었다.

사진=ENA, SBS Plus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