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18 09:49
연예

"2시간 자며 운동"…자신감 넘친 킹덤, 피땀눈물 담긴 '남성美' (엑's 현장)[종합]

기사입력 2023.10.18 13:50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파격적인 남성미로 중무장해 돌아온 그룹 킹덤(KINGDOM)이 앨범 준비 기간 동안의 노력들을 밝혔다. 

킹덤(단, 아이반, 아서, 자한, 무진, 루이, 훤)은 18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미니 7집 'History Of Kingdom : Part Ⅶ. JAHAN(히스토리 오브 킹덤 : 파트 7. 자한)'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타이틀곡 '쿠데타'는 킹덤의 남성미를 처음으로 드러낸 댄서블한 비트사운드가 인상 깊은 곡이다. 이 밖에도 인트로 'APOCALYPSE(終末)(아포칼립스(종말))', '러브 송(LOVE SONG)', '엑스 게임(X-GAME)', '온 마이 웨이(ON MY WAY)', '모래성', '쿠데타(COUP D‘ETAT)(INST.)'까지 총 7곡이 수록됐다.






자한은 신곡에 대해 "한 번 들으면 모두 따라부를 수 있는 중독성 강한 훅이 인상적이다. 킹덤의 변화될 모습들을 강렬하게 예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이번 앨범은 기존에 볼 수 없었던 킹덤만의 남성미를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지한은 "저의 저음 보이스로 날카롭고 굵은 느낌을 강조했고 전 앨범 쿠키 영상 준비할 때부터 운동하면서 남성미가 드러날 수 있게끔 꾸준히 관리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형들의 증언도 이어졌다. 루이는 "막내 자한이는 스케줄이 늦게 끝나도 1~2시간 자더라도 운동을 했다"고 이야기했고, 단 역시 "자한이가 하나도 안 먹고 촬영이 끝나자마자 그 자리에서 치킨을 시켜먹더라"라며 말했다. 







이날 신곡 '쿠데타' 무대를 펼친 멤버들은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로 취재진을 놀라게 했다. 이와 관련 멤버들의 피땀눈물 담긴 노력의 흔적도 찾아볼 수 있었는데, 단은 "남성미를 강조하기 위해 열심히 운동하고 기존 저희 곡들이 후렴 부분에서 고음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저음으로 확 끌어내려서 남성미를 더욱 강조했다"고 그간의 노력을 밝혔다. 

루이는 "7집 앨범 나오기 전에 회사에서도 그렇고 저한테 남성미가 넘쳐야 한다고 1년 반 정도 강요를 하셨다(웃음)"면서 "남성미 강조를 위해 팀워크를 더 많이 맞췄다. 오랜 기간 동안 준비했다는 점을 알아달라"고 강조했다. 

뮤직비디오는 킹덤의 데뷔작부터 계속 호흡을 맞춰오고 있는 쟈니브로스 이사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또한 한국 남자 아이돌 그룹 최초로 인도 올로케에서 진행, 기대감을 키웠다. 



루이는 "뮤직비디오를 남자아이돌 최초로 욜로케라는 곳에서 촬영했다. 주민분들도 생소하셨는지 저희가 뮤직비디오 찍는 모습을 많이 보더라. 그룹 이름도 알리고 다양한 경험을 하고 왔다"라며 "사막에서 낙타도 타고 인도에 있는 로케이션을 많이 활용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아이반은 "이사강 감독님께서 잘 챙겨주셔서 편하게 찍을 수 있었다. 촬영할 때 모래가 너무 휘날려서 인상을 썼는데 멋있게 나와서 기대 이상"이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특히 수록곡 '러브송'과 '엑스게임'에는 무진이 작사에 참여, 음악적 역량을 뽐냈다. 이에 대해 무진은 "'엑스게임'은 생소했던 비트라서 써보고 싶어서 같이 참여했다. '러브송'은 제가 잘할 수 있는 분야라서 꼭 하고 싶다고 말씀드렸다. 너무 재밌더라. 앞으로도 더 많은 곡을 만들 계획"이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사진=GF엔터테인먼트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