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4 01:57
연예

'출산 2개월' 헤이지니 "백화점 직원이 '임신하셨냐'고 물어, 너무 충격" [종합]

기사입력 2023.09.28 18:44 / 기사수정 2023.09.28 18:44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헤이지니가 출산 후에도 들어가지 않는 뱃살에 다이어트를 결심했다.

27일 헤이지니의 유튜브 채널 '혜진쓰'에는 '출산 2개월 차 이 몸무게 맞나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새벽 2시 반부터 깬 헤이지니는 "방금 저는 수유를 마치고 토토를 재웠다. 꼭 이렇게 새벽에 수유를 하면 배고파서 잠이 안 온다. 요즘에는 귤을 먹고 아침에는 새벽에 해동시켜 둔 떡을 먹는다. 그래서 저는 몸무게 변화가 없다. 그리고 저희 집에 아기 보러 친구들이 놀러 오거나 부모님들이 오시면 '너 생각보다 배가 안 들어갔는데'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갑자기 생각나는 이야기가 있다. 얼마 전에 채유 옷을 사러 백화점에 갔다. 배가 안 들어갔다 보니까 만삭 때 입었던 원피스를 입고 갔다. 그런데 (매장 직원이) 저한테 '임신하셨어요?'라고 하더라. 충격을 너무 받았다. 내가 얼굴이 부어있고 배가 조금 나와있긴 하지만 '아니오. 아기 낳은 지 얼마 안 돼서 그렇다'고 했는데 집에 돌아오는 길에 생각해 보니 뭔가 너무 충격적이었다. 그래서 내일부터는 운동을 시작하겠다고 다짐했다"고 털어놨다. 

헤이지니는 "주변에서 걷는 걸 많이 추천했다. 사실 지난주부터 운동해야지 다짐했는데 육아를 하다 보면 잠자거나 먹는 게 들쭉날쭉하다 보니까 컨디션이 좋은 날이 별로 없다. 잠깐 나가서 30분, 1시간 걷는 것도 쉽지 않다. 하지만 충격적인 이야기를 듣고 운동을 안 할 수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신선이 선명하게 남아 있는 배도 공개했다. 그는 "배가 아직도 나왔다. 임신선이 아직도 진하다"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스우파'에 나오신 허니제이님이 방송에 나와서 '출산하고 몸이 예전 같지 않다'고 이야기한 걸 봤다. 윗몸 일으키기를 했는데 그거 하나를 못해서 엄청 서럽고 우울감이 왔다고 하더라. 아무래도 복직근이 늘어나다보니까 회복이 안 되는 거다. 더군다나 저는 자연분만이 아니라 제왕절개를 하지 않았나. 근육을 다 찢어놓은 거라 원래대로 돌아가라면 어렵다고 한다"며 시무룩한 표정을 지었다. 

즉석에서 윗몸 일으키기와 플랭크 동작도 도전했다. 헤이지니는 "배가 안까지 아물었다고 할 수 없지 않나. 배가 터지면 어떡하지 막연한 무서움이 있다"면서 "(해보니까) 안 되지는 않는데 공포감이 있어서 배가 아픈 것 같기도 하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헤이지니(강혜진)는 2018년 키즈웍스 박충혁 이사와 결혼했다. 지난 7월 27일 결혼 5년 만에 득녀했다.

사진 = 유튜브 '혜진쓰'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